임연희 목사(JULIA YEON-HEE YIM) 뉴욕연회 감리사로 선임

또 하나의 반가운 한인 감리사 선임 소식이 2015년 끝자락에 전해졌다. 뉴욕연회의 Jane Allen Middleton 감독은 지난 12월 28일 공식발표를 통해 2016년 7월 1일부로 임연희 목사를 Long Island East 지방 감리사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발표문에서 Middleton 감독은 (번역) “임 목사는 여러 교회를 섬겼으며 지방회와 연회의 여러 리더십의 책임을 맡아왔고, 특히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백성을 섬기는데 열정을 다해왔다.”라고 임 목사에 대해 설명하며 “진실로 예수님을 사랑하는 임목사는 목회자들과 평신도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다.”고 임 목사의 감리사 선임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였다.
임 목사는 연합감리교회 공보부에 보낸 이메일에서 “생각지 않은 이번 파송에 저는 많이 놀랐습니다. Middleton 감독님께서 만나자고 말씀하셨을 때 왜 만나자고 하시는지 묻지 않았습니다. 저는 감독님께서 그 당시 한국방문을 막 끝나고 오신 후라 한인공동체를 위한 어떤 새로운 계획에 대해 말씀하실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감리사 파송을 기도로 생각해 보라고 말씀하셨을 때 저를 향하신 하나님의 새로운 계획에 대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제가 아닌 하나님의 은혜임을 믿습니다”라고 선임 결정에 관한 소감을 전했다.

목회자의 자녀인(부: 임은영 목사, 기독교대한감리회, 소천) 임연희 목사는 Barnard College, Columbia University를 졸업하고 Gordon Conwell Theological Seminary에서 목회학 석사를 받았다. 임 목사는 1996년에 집사(Deacon's orders) 안수와 1999년에 목사(Elders's orders) 안수를 받았고, 섬겼던 교회로는 후러싱제일교회(1990-1998, 영어목회-청소년, 청년), Stratford UMC (부목사, 1998-2001), Bellmore UMC (2001-2005), Farmingdale UMC (2005-2012), 그리고 2012년부터 Warwick UMC를 섬겨오고 있다.
임 목사는 또한 지방회로부터 북동부지역에 이르는 안수위원회의 활동을 해왔다. 2008년부터 지금까지 뉴욕연회 안수위원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0년과 2012년에는 지방회 안수위원회 의장으로 섬겼고, 2013년부터 지금까지 북동부 지역 안수위원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여교역자회의 회장인 안선욱 목사는 이 소식을 전체 여교역자회에 알리며 축하했고, 최근 하와이 지방 감리사로 파송된 한세희 감리사를 비롯한 여러 회원들이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강혜경 목사는 축하의 이메일에서 “임 목사님의 복음적인 spirituality에 대해 많이 들었습니다. 진정한 영적 지도자, 섬김의 지도자로서의 role model이 되는 감리사님이 되시길 기대하면서 하나님께서 함께하시길 기도합니다.”라고 축하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임연희 목사는 “아직도 사실 같지 않아서 멍하고, 정신을 차리면 어깨가 무거워집니다.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앞으로의 사역을 위한 기도의 부탁을 전했다.
임 목사가 7월부터 사역할 Long Island East 지방에는 약 70 여 개의 교회가 있다.

올린날: 2016년 1월 5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교단
세인트루이스에서 있었던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의 폐회 중 총회 대의원 호르헤 락워드와 베쓰 앤 쿡 목사가 서로를 안아주고 있다. 두 사람은 당시 교단 탈퇴안에 대한 토론에서 반대 의견을 개진하였다. 미국 내 연회들은 만약 개교회가 총회가 통과시킨 장정 하에서 교단을 탈퇴할 경우 얼마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를 계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드보스, UM News.

교단을 떠나는 교회는 막대한 비용을 감수해야

미국 내 연회들은 2019년 특별총회에서 통과된 법에 따라 개교회가 교단을 탈퇴할 경우 교회가 지불해야 할 금액을 계산하고 있다. 적지 않은 비용을 감당하게 될 것이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여성 목회자와 타인종 목회자들의 목회가 풍성해지고, 목회자 가정이 행복해지고, 회중으로부터 제대로 보살핌을 받으며, 인정받는 목회를 하도록 돕고 싶다고 말한다.
교단
황인숙 목사는 일리노이 그레이트리버스연회의 정회원 목사로, 30년 동안 지역 교회의 목사와 감리사로 섬기다가 2018년에 일리노이주 카본데일의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했다. 사진 제공 황인숙 목사.

우리는 장벽을 무너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배척받는 사람들과 연대하고, 장벽을 무너 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