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핀(Kingpin)을 잡아라

온 몸의 많은 관절에 부담을 주지만 그래도 그 애쓴 만큼 노력의 결과를 분명하게 폭발적인 시각으로 돌려주는 스포츠가 "볼링"(Bowling)입니다. 손목의 스냅을 어떻게 주느냐에 따라 공의 휘는 각도가 엄청납니다. 목뼈와 허리를 뒤틀어서 공에 강력한 스핀을 주면 지렁이처럼 휘어지는 미친 공이 열 개의 볼링 핀을 강타합니다. 장관(壯觀)입니다! 폭탄이 터지듯이 열 개의 핀이 사방으로 튀어나가면서 모두 자빠질 때 웬만한 스트레스는 통째로 날아갑니다. 그 성취감과 포만감 때문에 사람들이 뼈가 뒤틀리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고 무리해서 공을 던지는 것입니다. 열 개의 핀을 멋지게 쓰러뜨리기 위해서는 목표를 잘 정해야 합니다. 제일 먼저 공략해야 하는 핀을 "킹핀"(Kingpin)이라고 부릅니다. 열 개의 핀 중에서 제 오번 핀을 말합니다. 이 킹핀을 잘 때리면 나머지 아홉 개의 핀들은 핀 액션에 의해 자동적으로 쓰러집니다. 볼링에서 이기려면 먼저 이 킹핀을 제압해야 합니다.

볼링의 기원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습니다. 대략 5,000년 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는데, 아마도 던지고, 때리고, 쓰러뜨리는 인간의 파괴본능 때문에 생겨난 운동 같습니다. 이 볼링이 놀이문화로 자리를 잡게 된 것은 13세기 수도원에서부터였다고 합니다. 수도사들이 심심풀이로 "사탄"을 상징하는 "케겔"(Kegel)이라는 이름의 병을 세워 놓고 공을 굴려 맞추어 쓰러뜨리며 놀았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한 개의 핀 만 세워 놓고 공을 굴렸으나 나중에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Martin Luther)에 의해 아홉 개의 핀으로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놀이가 세상에 알려질 때는 도박을 위한 수단으로 바뀌게 되었고, 교회는 반대로 이 놀이를 교회법으로 금했습니다. 나중에 이 볼링은 다시 열 개의 핀으로 수정되면서 오늘날의 대중 스포츠로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열 개의 핀을 모두 쓰러뜨리려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일 번 핀이 아니라 정 중앙에 숨어 있는 오번 핀을 맞추어야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사람들은 이 오번 핀을 "킹핀"이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킹핀"은 피곤하고 지친 회사원들에게 혼내주고 싶은 "고약한 상사"처럼 보였고, 규칙에 얽매여 있는 학생들에는 무자비한 사감선생님처럼 보였습니다. 적대관계에 놓여 있는 사람들에게는 쓰러뜨리고 싶은 라이벌이 되기도 했고, 의사들에게는 곧 잡힐 것 같으면서도 잡히지 않는 바이러스처럼 보였습니다. 볼링 레인 앞에서 가슴까지 높이 볼을 치켜들고 심호흡을 하며 "킹핀"을 노려봅니다. "이 놈, 너 죽었다!" 악다구니를 부리며 공에 스핀을 넣어 힘차게 굴립니다. 산산조각이 나듯 핀들이 튀어나가는 것을 볼 때 묘한 승리감에 사로잡힙니다. 그래서 볼링은 예나 지금이나 항상 인기가 있습니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우리의 삶 속에도 모든 문제의 주범이 되는 킹핀이 있습니다. 어떤 다른 사람이 내 인생의 킹핀이 되기도 하고, 어떤 심각한 문제가 킹핀이 되기도 합니다. 또, 어떤 때는 나 자신의 나쁜 습관이나 언행이 킹핀이 되기도 합니다. 이 킹핀을 바로 찾는 지혜가 있어야 성공적인 인생을 살 수 있습니다. 부차적인 문제나 지엽적인 문제들을 붙잡고 늘어져서는 결코 답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킹핀을 잡아야 합니다. 킹핀이 항상 문제의 초점입니다.

글쓴이: 김세환 목사, LA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2년 7월 30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사회적 관심
백두산에서 남과 북의 정상이 두손을 잡았다. KBS 화면 캡쳐

우리 시대에 평화? 한국의 진전을 축하하며

위스콘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하다. "Peace in Our Time" by Bishop Jung in English and Korean.
사회적 관심
Goodbye-reunion at Mt. Diamond in N. Korea in 2018. MBC TV screen capture.

희망의 시작 '작별 상봉(作別 相逢)'

'180초짜리 만남'이나 '작별 상봉'은 헤어짐을 위한 만남이 아니라 또 다른 희망의 시작을 알리는 만남이 될 것이다.
교단
위스컨신 연회 정희수 감독

“누구를 위한 전쟁입니까?”

연합감리교회 총회사회부와 평화위원회가 워싱턴 디시에서 함께 주최한 한반도 평화포럼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Forum) 개회 예배 정희수 감독의 설교 전문(한어 번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