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진 감독의 선출을 축하하면서

박정찬 감독 정희수 감독

"만방의 민족들아, 주를 찬양하여라." (시편 96:7)

이번 미국 전역 5개 지역총회에서 감독의 사역을 위해 수고하고 귀하게 섬긴 감독들이 은퇴하고, 새로운 감독들을 피선하는 성스러운 일이 있었습니다. 주의 은총과 축복 속에서 새로운 감독으로 피선되신 분들을 환영하며, 저들의 헌신과 리더십을 통하여 다시금 연합감리교회가 새로워지고 성장하는 교단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버지니아연회에서 수고하시던 조영진 감리사께서 이번에 감독으로 피선된 것은 전체 교회와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위해서 놀라운 축복입니다. 이제 감독회의에서 저희들과 함께 그리스도의 교회를 위해서 동역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환영합니다.

이는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를 사랑하시는 주님의 사랑이라고 믿으며, 섬기는 한인교역자들과 성도 여러분들과 함께 더욱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고 영적인 능력이 창대한 교회를 만들어 가는 일에 헌신토록 힘을 주심입니다.

동남부지역총회에서 조영진 감독을 세우셔서, 이제 동북부와 중북부 지역에서 섬기는 저희와 함께 마음껏 그 소명을 다하게 되었습니다.

더욱 여러분들의 기도와 사랑을 구하며,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세계에 흩어져 있는 코리안 디아스포라들을 하나님 나라 선교의 도구로 삼으시고 각기 다른 지체로 삼으신 것을 감사드립니다.

2012. 7. 20.
뉴욕연회 박정찬 감독
시카고연회 정희수 감독

올린날: 2012년 7월 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조영진 감리사 감독으로 당선!

 
교단
1858년 5월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열린 남감리교회 총회 모습. 사진 출처, 미국 의회 도서관 LC-DIG-ppmsca-07829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2부)

미감리교회는 1836년과 1840년 총회에서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했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내 미(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로 분리되었다.
선교
현혜원 목사가 평화학교에 참석해서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화가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어린양이 세상을 다스리는 방법은 창과 칼이 아닌 그의 심장에서 터져 나오는 붉은 피입니다.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해 피를 쏟으신 예수님이 세상을 다스리는 방법은 그가 세상에서 우리와 함께 지내실 때처럼, ‘자기희생’입니다.
선교
2018년 1월, 각 지방에서 온 제자훈련 핵심리더들이 자신들의 사명 선언문을 만드는 모습. 사진 제공, 김영선 목사

탄자니아로 이끄신 손길과 순종의 열매 1

어린 시절 여름성경학교를 통해 시작된 김영선 목사의 신앙 여정 제 1부. 신실하신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탄자니아의 선교사가 되기까지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