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진 감독의 선출을 축하하면서

박정찬 감독 정희수 감독

"만방의 민족들아, 주를 찬양하여라." (시편 96:7)

이번 미국 전역 5개 지역총회에서 감독의 사역을 위해 수고하고 귀하게 섬긴 감독들이 은퇴하고, 새로운 감독들을 피선하는 성스러운 일이 있었습니다. 주의 은총과 축복 속에서 새로운 감독으로 피선되신 분들을 환영하며, 저들의 헌신과 리더십을 통하여 다시금 연합감리교회가 새로워지고 성장하는 교단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버지니아연회에서 수고하시던 조영진 감리사께서 이번에 감독으로 피선된 것은 전체 교회와 한인연합감리교회를 위해서 놀라운 축복입니다. 이제 감독회의에서 저희들과 함께 그리스도의 교회를 위해서 동역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환영합니다.

이는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를 사랑하시는 주님의 사랑이라고 믿으며, 섬기는 한인교역자들과 성도 여러분들과 함께 더욱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고 영적인 능력이 창대한 교회를 만들어 가는 일에 헌신토록 힘을 주심입니다.

동남부지역총회에서 조영진 감독을 세우셔서, 이제 동북부와 중북부 지역에서 섬기는 저희와 함께 마음껏 그 소명을 다하게 되었습니다.

더욱 여러분들의 기도와 사랑을 구하며,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세계에 흩어져 있는 코리안 디아스포라들을 하나님 나라 선교의 도구로 삼으시고 각기 다른 지체로 삼으신 것을 감사드립니다.

2012. 7. 20.
뉴욕연회 박정찬 감독
시카고연회 정희수 감독

올린날: 2012년 7월 2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s

조영진 감리사 감독으로 당선!

 
신학
사진,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가 생각하는 할로윈이란?

연합감리교회에서는 할로윈과 <만인성도의 날>을 통해,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거룩한 삶에 대한 이해와 다가올 부활을 향한 소망을 강조합니다.
사회적 관심
‘다양한 목소리, 한 믿음(Many Voices, One Faith)’은 연합감리교회 내 관심 있는 주제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공유하고, 오늘날 연합감리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한 포럼이다.

눈은 울기 위한 것

로마서를 통한 바울의 동성애에 관한 관점을 살펴본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