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연합교회 나구용 목사 은퇴 예배

목회 40년, 뉴저지 연합교회 시무 26년인 나구용 목사(67세)가 조기 은퇴를 선언, 지난 6월 20일(주일) 오후 6시 은퇴 찬하 예배가 열렸다.

김지나 목사의 사회로 연합성가대의 찬양, 김해종 목사의 설교, 민병렬 목사의 축사, 양훈 장로의 송별사, 나구용 목사와 나영자 사모의 답사, 축복송, 김정식 목사의 축도 순으로 은퇴예배가 진행되었다.

나 목사는 은퇴 후 2년 동안 한국 감신대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이후 선교지 사역자 양성에 남은 힘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나 목사는 인수인계를 마치고 8월초 한국으로 갈 예정이다.

2대 목사였던 나 목사의 후임으로 7월부터는 최성남 목사(연감 총회 제자국)가 3대 담임목사로 파송되어 목회를 시작한다. 뉴저지에서 가장 오래된 UMC 한인교회인 뉴저지연합교회는 김해종 감독이 개척한 교회로서 현재 1,200여명이 모이는 교회로 성장했다.

기사출처: 크리스천뉴스위크, CA www.cnewsweek.com
올린날: 2010년 7월 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사회적 관심
지난 7월 10-12일 방콕에서 열린 한반도포럼에서 정희수 감독(미 위스콘신연회)이   성서에 기초한 한반도 평화에 대하여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평화는 동사입니다

정희수 감독이 지난 7월 10-12일 방콕에서 열린 한반도포럼에서 성서에 기초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평화의 기초를 다지고, 건설하며, 유지하는 일'에 대한 성서적 근거를 말한다.
선교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부티카묘의 세부양식, 사진, 위키미디어의 글로브트로터 19; 스테인글래스 창문, 사진, 케틀린 베리, UM News. 성경과 십자가, 사진, 마이크 드보스, UM News. 미틸라 지하묘지의 닻과 물고기 두 마리 세부양식; 조지 밀 목사 사진, 마이크 두보스, UM News.

연합감리교 선교사의 상징 <십자가 닻>

연합감리교회 선교사들이 목에 걸고 다니는 십자가 닻의 의미와 역사를 살펴본다.
신학
‘다양한 목소리, 한 믿음(Many Voices, One Faith)’은 연합감리교회 내 관심 있는 주제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공유하고, 오늘날 연합감리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한 포럼이다.

연합감리교인들, 그리스도를 중심에 두라

존 웨슬리라면 연합감리교인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명령을 그들 삶의 중심에 두고, 분열케 하는 교만과 이데올로기에 저항하라고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