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중요합니다

네살짜리 어린 아들이 엄마가 얼굴에 콜드 크림을 펴 바르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한참을 지켜보던 아들이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엄마, 왜 그걸 얼굴에 바르는 거예요?" 호기심에 가득 찬 얼굴로 묻는 아들에게 엄마가 대답했습니다. "응 이건 엄마를 더 예쁘게 만들어주는 거란다." 그렇게 대답하고 나서 엄마는 티슈로 크림을 닦아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랬더니 어린 아들이 물었습니다. "무슨 일이예요 엄마? 벌써 포기하는 거예요?"

다 이해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때론 그래서 포기하거나 하던 일을 그만두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신앙생활조차도 열심히 해보려다가 그만두고 싶은 기분이 들 때도 있습니다. 그럴 때는 일단 감정을 잘 다스리시기 바랍니다. 우선 기억해야 할 것은 이것입니다. 우리는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 텐트를 치고 거주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곳을 걸어 나가는 사람들입니다. 낙심한 자리에 머물러 뭔가를 결정하는 것은 그곳에 텐트를 치고 거주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믿고 기대하고 계십니다. 포기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람의 관점에 따라 사물도 달라집니다. 가령 어떤 사람은 산을 언덕으로 보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언덕을 산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걸음마를 시작한 아이에게 새 신발은 너무나 거추장스런 거침돌입니다. 그러나 김연아와 같은 피겨 선수에게 외날의 스케이트는 더 빠르고 편하게 달릴 수 있는 최고의 신발이 됩니다. 관점을 바꾸십시오. 생각을 바꾸십시오. 감정의 변화를 시도하십시오. 무슨 일을 앞에 두고 언덕이 산처럼 보일 때, 부정적인 생각과 단어를 머릿속에서 지우십시오. "난 못할꺼야," "두려워,"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아마 &ellipsis;이기만 한다면," "시간이 너무 없어," "못 믿겠어," "그렇지 않을꺼야," "의심스러워," "&ellipsis;했었다면," "겨우 이 정도였어?" 같은 말과 생각을 피하십시오. 그건 무력한 감정을 더 악화시키기만 할 뿐입니다.

대신 산을 언덕으로 보게 만들어 줄 단어들을 선택하십시오. "난 할 수 있어," "한번 해 보지 뭐," "그래 그렇게 될꺼야," "나는 믿어," "그래 최선을 다 해보자," "시간을 내보지," 그래 잘 될꺼야," "하나님이 함께해주시는데," "그래 내가 누구야, 하나님의 사람인데," "기도하면서 하지," "하나님의 뜻이 있을 거야," "이게 어디야?" "그래도 이게 남아있잖아" 같은 말들을 사용합시다. 이런 말들이 상황을 당장 바꾸지는 못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태도는 달라질 수 있고, 바뀔 수 있습니다. 우리의 태도가 바뀌면 절반은 이미 승리한 것입니다.

비행기를 타고 오다 비행기안에 한 잡지에 실린 글을 보았는데 프랭크 아웃로의 말을 인용한 글이었습니다.

당신의 사고를 보라, 그것이 당신의 말이 된다.
당신의 말을 보라, 그것은 당신의 행동이 된다.
당신의 행동을 보라, 그것은 당신의 습관이 된다.
당신의 습관을 보라, 그것은 당신의 성격이 된다.
당신의 성격을 보라, 그것은 당신의 운명이 된다!

우리 각자가 마음을 지켜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이렇게 증언하고 있습니다.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잠언4:23).

글쓴이: 윤동현 목사, 그린교회 CA
올린날: 2013년 3월 18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