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범 목사, 동부캔자스연회 Parsons District 감리사로 파송

동부캔자스연회(Kansas East Annual Conference)에 처음으로 한인 감리사가 임명되었다. 동부캔자스연회 Scott J. Jones 감독은 김기범 목사를 2012년 7월 1일부로 Parsons District의 감리사로 임명했다.

Jones 감독은 공보부로 보낸 이메일에서, "김기범 목사는 동부캔자스연회 안의 여러 지역과 다른 크기의 교회들을 잘 섬겨왔습니다. Parsons District에는 다양성이 필요한 지역으로, 김기범 목사의 과거 경험이 그 지역을 앞으로 잘 섬길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또한, 캔자스지역 파송 캐비닛에 한인이 있는 것은 한인교회들과 한인 목사들과 함께하는 우리의 사역을 강화시킬 것입니다. 우리는 그를 환영합니다."라고 김기범 목사 감리사 파송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김기범 목사는 생각지 않았던 일이라 놀랐다며, "이 연회 유일한 소수민족 감리사로서 그저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피력했다. "이런 책임을 맡겨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동안 저를 위해 기도해주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김기범 목사는 St. Paul School of Theology를 졸업한 후 Howard/Severy UMC, First UMC Topeka (부목사), Basehor UMC를 섬겼으며 2008년부터 현재까지 Berryton UMC를 섬기고 있다.

동부캔자스연회에는 5개의 District가 있으며, Parsons District에는 72개 교회가 있다.

올린날: 2012년 3월 2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화해사역네트워크(Reconciling Ministry Network)와 감리교인연합(Uniting Methodist) 그리고 주류연합감리교회(Mainstream UMC) 등의 연합체인 유엠씨넥스트(UMCNext)는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한다.

성소수자 관련 제한을 없앤 유엠씨넥스트 플랜

유엠씨넥스트가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하다.
선교
위스콘신연회 정희수 감독(왼쪽 중앙)이 연합감리교회 중북부와 동북부지역총회 단기선교팀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중국 난징의 애덕출판사(Amity Printing Press)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다가오는 11월, 애덕출판사는 2억 권째 성경을 인쇄할 예정이며, 정 감독은 이 행사에 지도자 중 한 명이다. 사진 제공, 데이빗 뉴하우스 목사.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다

북중부지역총회와 북동부지역총회의 단기선교단이 평화와 친선을 위한 중국 선교여행을 통해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돌아왔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