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범 목사, 동부캔자스연회 Parsons District 감리사로 파송

동부캔자스연회(Kansas East Annual Conference)에 처음으로 한인 감리사가 임명되었다. 동부캔자스연회 Scott J. Jones 감독은 김기범 목사를 2012년 7월 1일부로 Parsons District의 감리사로 임명했다.

Jones 감독은 공보부로 보낸 이메일에서, "김기범 목사는 동부캔자스연회 안의 여러 지역과 다른 크기의 교회들을 잘 섬겨왔습니다. Parsons District에는 다양성이 필요한 지역으로, 김기범 목사의 과거 경험이 그 지역을 앞으로 잘 섬길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또한, 캔자스지역 파송 캐비닛에 한인이 있는 것은 한인교회들과 한인 목사들과 함께하는 우리의 사역을 강화시킬 것입니다. 우리는 그를 환영합니다."라고 김기범 목사 감리사 파송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김기범 목사는 생각지 않았던 일이라 놀랐다며, "이 연회 유일한 소수민족 감리사로서 그저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피력했다. "이런 책임을 맡겨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동안 저를 위해 기도해주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김기범 목사는 St. Paul School of Theology를 졸업한 후 Howard/Severy UMC, First UMC Topeka (부목사), Basehor UMC를 섬겼으며 2008년부터 현재까지 Berryton UMC를 섬기고 있다.

동부캔자스연회에는 5개의 District가 있으며, Parsons District에는 72개 교회가 있다.

올린날: 2012년 3월 2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교단
세인트루이스에서 있었던 2019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의 폐회 중 총회 대의원 호르헤 락워드와 베쓰 앤 쿡 목사가 서로를 안아주고 있다. 두 사람은 당시 교단 탈퇴안에 대한 토론에서 반대 의견을 개진하였다. 미국 내 연회들은 만약 개교회가 총회가 통과시킨 장정 하에서 교단을 탈퇴할 경우 얼마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를 계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드보스, UM News.

교단을 떠나는 교회는 막대한 비용을 감수해야

미국 내 연회들은 2019년 특별총회에서 통과된 법에 따라 개교회가 교단을 탈퇴할 경우 교회가 지불해야 할 금액을 계산하고 있다. 적지 않은 비용을 감당하게 될 것이다.
선교
박희로 목사가 2018년 7월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오하나 총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모습. 박 목사는 인터뷰에서 “우리의 소명이자 우리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은, 그럼에도 불구하고(in spite of) 누군가를 사랑하기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어떤 상황에도 불구하고, 사랑하기로

박희로 목사는 여성 목회자와 타인종 목회자들의 목회가 풍성해지고, 목회자 가정이 행복해지고, 회중으로부터 제대로 보살핌을 받으며, 인정받는 목회를 하도록 돕고 싶다고 말한다.
교단
황인숙 목사는 일리노이 그레이트리버스연회의 정회원 목사로, 30년 동안 지역 교회의 목사와 감리사로 섬기다가 2018년에 일리노이주 카본데일의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에서 은퇴했다. 사진 제공 황인숙 목사.

우리는 장벽을 무너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어야 한다. 우리는 모두 배척받는 사람들과 연대하고, 장벽을 무너 뜨리며, 다리를 놓으라고 부름 받은 존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