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전국지도자대회 취소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 드리며 섬기시는 교회 위에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먼저 2011년 전국지도자대회가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그 동안 2011년 전국지도자대회를 위해서 파트너교회연합회와 대회준비위원회가 지난 10월 디자인팀 모임을 하와이에서 갖고 준비를 하였지만, 2011년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던 하와이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의 사정으로 대회를 치를 수 없어 안타깝지만 올 대회를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전국지도자대회는 한인연합감리교회 목회자와 평신도를 위한 전국적인 리더십 훈련프로그램으로 매년 메모리얼데이 주말을 이용해 3박 4일 동안 파트너교회연합회가 주최하고 총회제자훈련부와 한인목회강화협의회의 후원을 받아 개체 교회가 주관해 오고 있습니다. 특별히 예배, 강의, 워크숍, 소그룹 활동 및 주관하는 교회의 사역과 목회모델을 통해 다양한 사역들을 통해 배우고 도전 받으며 목회 네트워크를 넓혀 왔습니다.

올해는 시기적으로 다른 교회를 주관교회로 정해서 대회를 진행하기가 어려워 취소하고, 기도하면서 더 준비하여 여러분들을 2012년 전국지도자대회에서 만나려고 합니다. 널리 이해해 주시고 성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2년 전국지도자대회는 로스앤젤레스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개최하려고 준비하고 있으니 위하여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목사님의 2011년 목회와 사역 위에 하나님의 섭리와 축복이 늘 함께하고 큰 역사를 이루는 한 해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안명훈 목사, 파트너교회연합회 회장
김광기 목사, 총회제자훈련부

올린날: 2011년 2월 3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source

2011년 전국지도자대회 취소 알림 서한(PDF 형식)

교단
독일의 하랄드 루커트(Harald Rückert) 감독은 “해외지역총회 감독들은 미국지역총회를 만들자는 안을 장려하고 적극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라고 11월 3-6일 열린 총감독회의가 끝날 무렵 이를 발표했다. 사진, 샘 하지스, 연합감리교뉴스.

해외지역총회 감독들 <미국지역총회>안 지지 선언

아프리카와 유럽 그리고 필리핀의 감독들이 미국 내 문제를 다루기 위한 미국지역총회를 만들자는 안건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교단
복음주의형제교회와 감리교회가 통합되어 연합감리교회로 출범한 지 4년 후인 1972년 총회에서 성정체성에 대한 최초의 공개적인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 연합감리교회 교회역사보존위원회 제공.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3부)

1938년 남감리교회와 미감리교회가 재결합하며 흑인 회중으로 구성된 중앙지역총회를 만든다. 1968년 감리교회와 연합형제교회가 통합하면서 중앙지역총회는 사라졌지만, 1972년부터 시작된 동성애 논쟁은 현재진행형이다.
교단
1858년 5월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열린 남감리교회 총회 모습. 사진 출처, 미국 의회 도서관 LC-DIG-ppmsca-07829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2부)

미감리교회는 1836년과 1840년 총회에서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했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내 미(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로 분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