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워 담을 수 없는 것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드라마 보는 것을 즐기는 것 같습니다. 한류라는 새로운 문화의 흐름을 만들어 낼 만큼 한국의 드라마의 수준이 높아졌다는 것은, 중국이나 일본에서 온 사람들이 저에게 드라마에 대한 걸 물어보는 것만 해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드라마를 거의 보지 않습니다. 한번 시작하면 끝까지 보아야 하는데, 그렇게는 도저히 시간을 낼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대신에 피곤할 때는 오락 프로그램을 봅니다. 웃으며 한 시간 정도 시청하다 보면 여러 복잡한 생각에서 벗어나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오락 방송인 중에 김구라 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에 방송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그 이유는 십 여년 전에 종군 위안부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이 지금에 와서 심각한 파문을 일으켰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해서 김구라씨는 이렇게 말하며 사죄했습니다. "성숙하지 못하고 많이 부족했던 시절, 인터넷 방송을 통해서 말했던 내용들이 이 시점에 다시 문제가 되는 것을 보면서, 입 밖에 나온 말을 다시 주워 담을 수는 없다는 세상의 진리를 새삼스럽게 깨달았습니다."

말은 참 무서운 것 같습니다. 십여년 전에 한 말이라면 당연히 지금은 기억조차 나지 않고 잊혀져 버렸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누군가 그 말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면, 말한 당사자는 잊어 버렸어도 상처를 입은 피해자에겐 평생동안 응어리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삶을 살아가다가 가끔 뒤돌아 보면 잊고 지내던 사람들이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기억은 언제나 그 사람에게 대해 느꼈던 감정을 동반합니다. 그 사람의 언행과 성품이 함께 기억납니다. 칭찬과 격려와 위로가 되는 말은 다시 기억해도 흐뭇하고 기분이 좋은데, 당시에 아픔을 주었던 말이나 비방의 말들은 기억이 떠오름과 함께 또 한 번 아픔을 가져다 줍니다. 시간이 흐르면 자연히 잊혀지고 해결되어야 할 것 같은데, 오래 전 그 말은 우리에게 여전히 기쁨도 주고 아픔도 주는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 번 입 밖에 나온 말은 다시 주워 담을 수 없다." 이 말은 단순히 옳은 정도가 아니라 말에 대한 지침이 되어야 합니다. 사람은 심는대로 거두기 때문에 무슨 말을 심느냐가 십년 후의 우리의 운명, 다른 이의 운명을 을 바꿀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성서에서 "혀는 일만 악의 뿌리"라고 합니다. 생각없이 가볍게 던진 말이 마치 바이러스처럼 오래 오래 잠복하고 있다가 언젠가 또 기억나 누군가의 마음을 찢으며 깊은 상처가 될 수 있습니다. 반면에, 한 마디의 말 덕분에 절망에서 살아나고 새로운 희망을 찾으며 평생 힘을 얻는 경우도 있습니다.

"칼로 찌름 같이 함부로 말하는 자가 있거니와 지혜로운 자의 혀는 양약과 같으니라/ 진실한 입은 영원히 보존되거니와 거짓 혀는 잠시 동안만 있을 뿐이니라" (잠언 12장 17-19)

우리는 오늘 하루 동안 어떤 말을 했나요? 말을 안 하고 살 수는 없고, 기왕 하는 말이라면 되도록이면 좋은 말, 힘이 되는 말을 해서 내 주변의 사람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면 어떨까요? 내 가족, 내 동료, 내 이웃이 웃으면 나 자신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긍정적인 언어는 긍정의 에너지를 가져옵니다. 희망찬 언어는 희망찬 미래를 가져옵니다. 단순히 오늘 하루에만 좋은 기분을 주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에게는 평생의 기쁨과 힘이 될 수 있습니다. 누군가 나를 십년 후에 떠올려 볼 때, 내가 건넨 한 마디 기분 좋은 말, 격려가 되는 말과 함께 나를 기억한다면 그것은 축복이지 않을까요?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도 내가 어떤 말을 사용하느냐와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내가 오늘 던진 한 마디 말이 십년 갈 수 있습니다. 평생 갈 수도 있습니다. 그 말이 칼로 찌름 같이 누군가에게 기억될 수도, 좋은 약과 같이 좋은 효과를 볼 수도 있습니다. 오늘 하루, 매일 매일, 우리의 입술에 하나님이 듣기에 기뻐하실,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전할 말들이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글쓴이: 안정섭 목사, 덴버임마누엘연합감리교회 CO, jsahndu@gmail.com
올린날: 2012년 5월 1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