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야, 앞으로 사랑해 줄게!

지난 주간, 화초를 아름답게 키우시는 집사님의 가게에 심방하면서, 20여 가지의 각종 화초들이 싱싱하고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자라고 있는 것을 보며 제 아내가 이렇게 물었습니다.

“집사님네 화초는 어떻게 이렇게 잘 자라죠? 저희 집 화초는 늘 시들고 죽는데…”

그 질문에 푸르게 자라나는 화초를 대견히 바라보시며, 집사님은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사모님, 이 많은 화초들이 다 제 자식 같아요. 저는 이 화초들의 이름을 다 알아요. 제가 직접 이름을 지어줬거든요. 얘들을 매일 만져주고 쓰다듬으며 이렇게 늘 말 해준답니다.

영희야(화초이름임), 엄마가 옆에 있으니까 안심하고 잘 자라거라.”

가끔 누군가의 선물로 집에 화초가 생기면 몇 달 못 가서 시들어져서 말라버리곤 하는 저희 집 화초들을 떠올리고, 정반대로 언제나 싱싱하고 아름다운 집사님 가게의 화초들을 비교하며, 저도 처음에는 그 가게의 환경이 좋아서, 아니면 화초가 비싼 것이라 아름답고 싱싱한 줄 알았는데, 화초들에 쏟아 붇는 그 집사님의 사랑과 정성을 확인하면서, 화초를 죽고 살리는 차이는 바로 사랑에 있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화초들은 사랑의 손길을 받고 싱싱해졌고, 심지어는 사랑의 음성을 들으며 꽃을 피운다는 사실을 직접 제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원리가 제 마음 깊은 곳에 깨달아지며, 사랑의 위대함에 새삼 감격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당신의 손으로 지으신 모든 만물들은 바로 그 사랑으로 지으셨고, 사랑으로 지음 받은 모든 것들은 사랑을 받고 살아야 함을 깨닫게 됩니다. 더 놀라운 것은 그 집사님의 가게에 오는 손님들이 자기 집에 있는 죽어가는 화초를 그 가게에 갖다 놓으면, 몇 달 안에 그 시들어 죽어가던 화초가 몰라볼 정도로 변하여 화사하게 살아나 주변의 화초들과 같이 싱싱해진다는 것입니다.

집에 돌아와 저희 집에 놓여 있는 화초를 보게 되었습니다. 한쪽 구석에 있는 둥 마는 둥 처박혀 있는 외로운 화초의 모습에 괜히 미안해졌습니다. 그 동안 눈길 한 번 제대로 주지 않은 화초에게, “왜, 이 화초는 시들고 볼품없지” 하는 핀잔만 준 것도 미안해졌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대충 물만 주면서 “얘는 왜 이래?”라고 부정적인 말만 했던 것을 화초가 듣고 지금까지 지내왔던 것에 울컥하며 미안해졌습니다.

화초 하나도 사랑으로 죽고 사는데, 하물며 우리 인생들은 어떻겠습니까? 우리 주님의 간곡한 부탁이신 ‘서로 사랑’의 사명을 다시 한 번 생생히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이제 화초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해줍니다. “화초야, 미안해. 앞으로 사랑해줄게!” 화초가 드디어 미소 짓는 것 같습니다.

사회적 관심
‘다양한 목소리, 한 믿음(Many Voices, One Faith)’은 연합감리교회 내 관심 있는 주제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공유하고, 오늘날 연합감리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를 돕기 위한 포럼이다.

눈은 울기 위한 것

로마서를 통한 바울의 동성애에 관한 관점을 살펴본다.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사회적 관심
2019년 세계감리교회 평화상 수상자인 제임스 레이니 목사가 2018년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레이니는 주한미국대사와 캔들러 신학대학원 총장을 역임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소명이다

최근 세계감리교협의회는 보갈과 레이니에게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평화상을 수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