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야, 앞으로 사랑해 줄게!

지난 주간, 화초를 아름답게 키우시는 집사님의 가게에 심방하면서, 20여 가지의 각종 화초들이 싱싱하고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자라고 있는 것을 보며 제 아내가 이렇게 물었습니다.

“집사님네 화초는 어떻게 이렇게 잘 자라죠? 저희 집 화초는 늘 시들고 죽는데…”

그 질문에 푸르게 자라나는 화초를 대견히 바라보시며, 집사님은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사모님, 이 많은 화초들이 다 제 자식 같아요. 저는 이 화초들의 이름을 다 알아요. 제가 직접 이름을 지어줬거든요. 얘들을 매일 만져주고 쓰다듬으며 이렇게 늘 말 해준답니다.

영희야(화초이름임), 엄마가 옆에 있으니까 안심하고 잘 자라거라.”

가끔 누군가의 선물로 집에 화초가 생기면 몇 달 못 가서 시들어져서 말라버리곤 하는 저희 집 화초들을 떠올리고, 정반대로 언제나 싱싱하고 아름다운 집사님 가게의 화초들을 비교하며, 저도 처음에는 그 가게의 환경이 좋아서, 아니면 화초가 비싼 것이라 아름답고 싱싱한 줄 알았는데, 화초들에 쏟아 붇는 그 집사님의 사랑과 정성을 확인하면서, 화초를 죽고 살리는 차이는 바로 사랑에 있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화초들은 사랑의 손길을 받고 싱싱해졌고, 심지어는 사랑의 음성을 들으며 꽃을 피운다는 사실을 직접 제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원리가 제 마음 깊은 곳에 깨달아지며, 사랑의 위대함에 새삼 감격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당신의 손으로 지으신 모든 만물들은 바로 그 사랑으로 지으셨고, 사랑으로 지음 받은 모든 것들은 사랑을 받고 살아야 함을 깨닫게 됩니다. 더 놀라운 것은 그 집사님의 가게에 오는 손님들이 자기 집에 있는 죽어가는 화초를 그 가게에 갖다 놓으면, 몇 달 안에 그 시들어 죽어가던 화초가 몰라볼 정도로 변하여 화사하게 살아나 주변의 화초들과 같이 싱싱해진다는 것입니다.

집에 돌아와 저희 집에 놓여 있는 화초를 보게 되었습니다. 한쪽 구석에 있는 둥 마는 둥 처박혀 있는 외로운 화초의 모습에 괜히 미안해졌습니다. 그 동안 눈길 한 번 제대로 주지 않은 화초에게, “왜, 이 화초는 시들고 볼품없지” 하는 핀잔만 준 것도 미안해졌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대충 물만 주면서 “얘는 왜 이래?”라고 부정적인 말만 했던 것을 화초가 듣고 지금까지 지내왔던 것에 울컥하며 미안해졌습니다.

화초 하나도 사랑으로 죽고 사는데, 하물며 우리 인생들은 어떻겠습니까? 우리 주님의 간곡한 부탁이신 ‘서로 사랑’의 사명을 다시 한 번 생생히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이제 화초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해줍니다. “화초야, 미안해. 앞으로 사랑해줄게!” 화초가 드디어 미소 짓는 것 같습니다.

관련

총회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각 교회의 목회자와 교인을 대상으로 한 인간의 성에 관한 설문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한인 교회의 방향을 정하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Photo by Pixel2013, courtesy of Pixabay

연합감리교 한인총회, 인간의 성(Human Sexuality)에 대한 설문 조사를 준비하다

연합감리교 한인총회는 동성애를 비롯한 인간의 성에 대한 한인교회 목회자들과 교인들의 의견을 묻기 위해 약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회적 관심
노스캐롤라이나주의 더햄에 소재한 시티웰 연합감리교회의 웹사이트에 걸린 사무엘 올리비아-브루노의 가족 사진. 그는 시티웰 교회에 12년 동안 출석한 교인이다. 지난 11월 23일 이민국 직원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이미지 제공 시티웰 연합감리교회 홈페이지 sanctuaryatcitywell.org.

연합감리교인들, 서류미비 이민자 체포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되다

사무엘 올리버-브루노는 11개월 동안 연합감리교회에서 도피처 삼아 머물다 이민국 관리들과의 약속을 위해 이민국 사무실에 갔다가 체포되었다.
사회적 관심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폐회 예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한반도 평화를 기도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을 마치고

남북의 통일과 화해와 회복이 지역 혹은 전 세계의 정치 문제보다 더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