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야, 앞으로 사랑해 줄게!

지난 주간, 화초를 아름답게 키우시는 집사님의 가게에 심방하면서, 20여 가지의 각종 화초들이 싱싱하고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자라고 있는 것을 보며 제 아내가 이렇게 물었습니다.

“집사님네 화초는 어떻게 이렇게 잘 자라죠? 저희 집 화초는 늘 시들고 죽는데…”

그 질문에 푸르게 자라나는 화초를 대견히 바라보시며, 집사님은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사모님, 이 많은 화초들이 다 제 자식 같아요. 저는 이 화초들의 이름을 다 알아요. 제가 직접 이름을 지어줬거든요. 얘들을 매일 만져주고 쓰다듬으며 이렇게 늘 말 해준답니다.

영희야(화초이름임), 엄마가 옆에 있으니까 안심하고 잘 자라거라.”

가끔 누군가의 선물로 집에 화초가 생기면 몇 달 못 가서 시들어져서 말라버리곤 하는 저희 집 화초들을 떠올리고, 정반대로 언제나 싱싱하고 아름다운 집사님 가게의 화초들을 비교하며, 저도 처음에는 그 가게의 환경이 좋아서, 아니면 화초가 비싼 것이라 아름답고 싱싱한 줄 알았는데, 화초들에 쏟아 붇는 그 집사님의 사랑과 정성을 확인하면서, 화초를 죽고 살리는 차이는 바로 사랑에 있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화초들은 사랑의 손길을 받고 싱싱해졌고, 심지어는 사랑의 음성을 들으며 꽃을 피운다는 사실을 직접 제 눈으로 확인하고 나니,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원리가 제 마음 깊은 곳에 깨달아지며, 사랑의 위대함에 새삼 감격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당신의 손으로 지으신 모든 만물들은 바로 그 사랑으로 지으셨고, 사랑으로 지음 받은 모든 것들은 사랑을 받고 살아야 함을 깨닫게 됩니다. 더 놀라운 것은 그 집사님의 가게에 오는 손님들이 자기 집에 있는 죽어가는 화초를 그 가게에 갖다 놓으면, 몇 달 안에 그 시들어 죽어가던 화초가 몰라볼 정도로 변하여 화사하게 살아나 주변의 화초들과 같이 싱싱해진다는 것입니다.

집에 돌아와 저희 집에 놓여 있는 화초를 보게 되었습니다. 한쪽 구석에 있는 둥 마는 둥 처박혀 있는 외로운 화초의 모습에 괜히 미안해졌습니다. 그 동안 눈길 한 번 제대로 주지 않은 화초에게, “왜, 이 화초는 시들고 볼품없지” 하는 핀잔만 준 것도 미안해졌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대충 물만 주면서 “얘는 왜 이래?”라고 부정적인 말만 했던 것을 화초가 듣고 지금까지 지내왔던 것에 울컥하며 미안해졌습니다.

화초 하나도 사랑으로 죽고 사는데, 하물며 우리 인생들은 어떻겠습니까? 우리 주님의 간곡한 부탁이신 ‘서로 사랑’의 사명을 다시 한 번 생생히 되새기게 되었습니다. 이제 화초를 쓰다듬으며 이렇게 말해줍니다. “화초야, 미안해. 앞으로 사랑해줄게!” 화초가 드디어 미소 짓는 것 같습니다.

교단
독일의 하랄드 루커트(Harald Rückert) 감독은 “해외지역총회 감독들은 미국지역총회를 만들자는 안을 장려하고 적극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라고 11월 3-6일 열린 총감독회의가 끝날 무렵 이를 발표했다. 사진, 샘 하지스, 연합감리교뉴스.

해외지역총회 감독들 <미국지역총회>안 지지 선언

아프리카와 유럽 그리고 필리핀의 감독들이 미국 내 문제를 다루기 위한 미국지역총회를 만들자는 안건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교단
복음주의형제교회와 감리교회가 통합되어 연합감리교회로 출범한 지 4년 후인 1972년 총회에서 성정체성에 대한 최초의 공개적인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 연합감리교회 교회역사보존위원회 제공.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3부)

1938년 남감리교회와 미감리교회가 재결합하며 흑인 회중으로 구성된 중앙지역총회를 만든다. 1968년 감리교회와 연합형제교회가 통합하면서 중앙지역총회는 사라졌지만, 1972년부터 시작된 동성애 논쟁은 현재진행형이다.
교단
1858년 5월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열린 남감리교회 총회 모습. 사진 출처, 미국 의회 도서관 LC-DIG-ppmsca-07829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2부)

미감리교회는 1836년과 1840년 총회에서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했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내 미(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로 분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