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기 목회자 Love Tres Dias, 8월 9-12일

Love Tres Dias 는 1992년 가을 Tres Dias 3박 4일의 영성 훈련을 경험한 남가주 연합감리교회 목사님들이 모여, 연합감리교인들을 위한 크리스천 지도자 육성을 위한 영성훈련을 계획해 지난 18년간 약 4,000 명 이상의 경험자들을 배출했으며 금년이 18년째입니다. 금년 3월 69기를 은혜중에 마쳤으며 다음 LTD 70기는 2010년 10월 25일로 계획되어 있습니다. 일년에 4번 남녀 따로 개최되는 3박 4일의 영성훈련을 위해 6-8주전부터 함께 기도와 훈련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지상명령인 “가서 전하고 제자 삼는” 사명에 부합한 크리스천 지도자를 배출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평신도 크리스천 지도자들을 훈련하여 교회에 충성되게 하기 위해서는 Tres Dias영성훈련에 대한 목회자들의 이해가 먼저 필요하다고 여겨 작년 2009년 8월 제1기 목회자 LTD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평신도와 목회자의 동일한 영성훈련에 대한경험은 보다 더 폭 넓은 이해로 교회 비전에 동역함을 창출할 수 있기에 목회자들의 참여와 경험이 필요합니다.
참가 후, 목회 현장에서 평신도들과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 교회성장을 위해 노력할 뿐만 아니라, 평신도들과 함께 동역할 수 있는 영역도 넓어집니다. 3박 4일 동안 어떤 경로로 크리스천 평신도 지도자들이 배출되는가를 알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일 뿐 아니라 지친 목회의 길에 새 힘을 얻어 보다 더 능동적인 목회를 할 수 있습니다.
작년에 참가했던 목회자들이 사모들에게도 이런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뜨거운 열망에 여성 목회자와 사모들을 위한 제 2기 목회자 LTD를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사역지에서 다양한 스트레스 요인들에 쉽게 노출되어 있으며 목회자보다도 더 많은 일을 감당하고 있는 사모들과, 가정과 목회직의 이중고를 짊어진 여성목회자들이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각종 장학금과 여행경비 장학금의 혜택도 있습니다.
그리스도 예수를 가슴에 품고 거룩한 사역에 동참하는 길은 참으로 보람 있는 일이지만 현대인의 분주한 삶과 쉴 사이 없는 교인들의 요구들이 스트레스로가 될 수 있는 삶에 영적으로 쉼을 얻고 사역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회복하면서 성령충만과 새로운 열정을 경험하게 될 3박4일의 영성훈련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건강한 목회를 위해 목회자의 가정을 먼저 세우며 이 땅에 보내어진 하나님의 사명자로서 위로와 새 힘을 얻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제2기 목회자 LTD (사모 및 여성 목회자)
날짜: 8월 9일(월)부터 8월 12일(목)까지

장소: 남가주 Big Bear Christian Conference Center

Spiritual Leader: 이성현 목사(드림교회 담임)

Rector: 유현숙 권사

등록비: $50

참가비: $250 중 장학금 $200 과 약간의 항공료 보조금도 있음
 

교단
복음주의형제교회와 감리교회가 통합되어 연합감리교회로 출범한 지 4년 후인 1972년 총회에서 성정체성에 대한 최초의 공개적인 논쟁이  벌어졌다. 사진, 연합감리교회 교회역사보존위원회 제공.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3부)

1938년 남감리교회와 미(북)감리교회는 통합되면서, 흑인 회중으로 구성된 중앙지역총회를 만든다. 1968년 미감리교회가 연합형제교회과 통합하며, 중앙지역총회는 사라지지만, 1972년부터 시작된 동성애 논쟁은 현재진행형이다.
교단
1858년 5월 테네시주 내쉬빌에서 열린 남감리교회 총회 모습. 사진 출처, 미국 의회 도서관 LC-DIG-ppmsca-07829

미감리교회의 태동과 분열 그리고 통합의 역사(2부)

미감리교회는 1836년과 1840년 총회에서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천명했지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끝내 미(북)감리교회와 남감리교회로 분리되었다.
선교
현혜원 목사가 평화학교에 참석해서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평화가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어린양이 세상을 다스리는 방법은 창과 칼이 아닌 그의 심장에서 터져 나오는 붉은 피입니다.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해 피를 쏟으신 예수님이 세상을 다스리는 방법은 그가 세상에서 우리와 함께 지내실 때처럼, ‘자기희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