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와 후회

'그러므로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고 속으로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라 말하지 말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이 능히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손이 되게 하시리라'(눅3:8)

회개와 후회는 다릅니다. 후회는 지난 날의 잘못을 반성하는 것으로 그친다면 회개는 더 나아가 새로운 결단을 포함합니다. 잘못을 반성하고 새롭게 결단했다면 당연히 행동의 변화가 따라오게 되어 있습니다. 진정한 회개를 했다면 거기에 마땅한 열매가 맺어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 말씀에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을 것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나눔이 열매입니다. '옷 두벌 있는 자는 옷 없는 자에게 나눠 줄 것이요...' 나보다 더 나은 사람과 비교하는 부족함과 열등의식 속에 빠지게 됩니다. 나누어 줄 수 있는 능력이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을 바라볼 때 내가 가진 것이 있음을 보게 되고 나눌 수 있는 마음도 생깁니다. 나눔은 욕심을 내려놓고 자족할 수 있을 때 가능해집니다. 세리와 군인이 어떻게 하는 것이 회개의 열매를 맺는 것인가를 질문했을 때 세례 요한은 '부과된 것 외에는 거두지 말라', '사람에게서 강탈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힘을 남용해 다른 사람 것을 빼앗지 말라는 것입니다. '받는 급료를 족한 줄로 알라' 하시며 욕심을 내려놓고 자족하라고 말씀합니다.

자족은 겸손에서 나옵니다. 세례 요한은 자신이 '그의 신발끈을 풀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임으로 회개의 궁극적인 열매는 '겸손'임을 말씀합니다. 겸손은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는 곳이고, 다른 사람과 만날 수 있는 곳이고 더 나아가 다른 사람과 나눌 수 있는 회개의 열매의 장소인 것을 깨닫게 됩니다. 오늘도 겸손한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교단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사진은 남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4월 29일 - 5월 2일 열린 2019년 한인총회 참가자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사역은 계속된다: 2019 여름 한인 공동체의 다양한 사역들

2019년 여름, 한인 공동체 지체들인 한인연합감리교 선교협의회와 타인종목회자 전국연합회, 한인 2, 3세가 중심이 된 NEXUS와 한인교회총회 등이 다양한 활동과 행사를 가졌다.
교단
짐바브웨 무타레에서 열린 아프리카 지역감독회에서 시에라리온의 존 케이 얌바수 감독이 발언하고 있다. 아프리카 감독들은 2020년 총회 후에도 아프리카에서는 연합감리교회가 계속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 팀 탠튼, 연합감리교뉴스.

아프리카 지역감독회 교단 분리 반대를 천명하다

아프리카 지역감독회는 2020년 총회 후에도 연합감리교회는 분열 없이 계속되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신학
아프리카와 아시아 여성 신학자 컨퍼런스 참가자들은 서울의 이화여자대학교를 방문했다. 이 학교는 감리교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에 의해 1886년 설립되었다. (왼쪽부터 일레인 고, 엘비라 모이세스, 메모리 치코시, 룻 다니엘, 비유티 마엔자니스, 박희로, 마아라잇조 무탐바라, 캐시 아미스테드, 엘리자베스 타피아, 유연희. 전면 :헬레나 구이디오네, 이현주)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 새 길을 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성 신학자들이 여성의 눈으로 성서를 해석하고, 성, 인종, 계급 등에 관한 신학적 관점을 나누기 위해, 지난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에서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