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노래’로 여호와를 노래하라!

지난 주일 예배, 찬송가 “내 평생에 가는 길”을 부를 때였습니다. 4절의 후렴 전 마지막 가사가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나의 영혼은 겁 없으리.” 예전에 쓰던 찬송가에는 이 부분이 “나의 영혼은 겁 없겠네”로 되어 있었습니다. 오랫동안 “없겠네”로 불러오던 것을 새 찬송가가 “없으리”로 바꾼 것입니다. ‘겁’ 자를 부르며 순간 고민이 들었습니다. 이것을 ‘없으리’로 불러야 할지 아니면 ‘없겠네’로 불러야 할지.

다른 찬송인 410장 “내 맘에 한 노래 있어” 도 이렇게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2절, 옛 찬송가에 “주 십자가에 달리사”로 되어 있던 것이 “주 십자가 지심으로”로, 3절 “나 주께 영광 돌릴 때 이 평화 충만하도다”는 “나 주님께 영광 돌려 참 평화가 넘치도다”로 바뀌었습니다. 모두 함께 부르는 찬양이니 쓰여져 있는 대로 불러야 하겠죠. 하지만 옛 찬송가에 길들여진 입에 새 찬송가의 바뀐 부분이 당최 따라 붙질 않습니다.

왜 바꾸어야 했을까? 선뜻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겠네”를 “으리”로 바꾸는 것이 과연 어떤 신학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것일까?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셨다”라고 말하는 것과 “십자가를 지셨다”라고 말하는 것엔 과연 어떤 다른 점이 있을까? 과연 그렇게 바꾸는 것에 어떤 의미가 있겠는가?

변화를 거부하고 과거에 집착하는 태도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새로운 성경 번역본이 나올 때마다 사탄의 번역이니, 하나님 말씀을 오염시켰느니 하며 자신에게 ‘편리하고 익숙한 것’만이 ‘옳은 것’이라고 말하는 것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하지만 의미 없는 변화로 혼란만 초래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새로운 찬송가가 필요한 이유는 현대인들이 그들의 문화적 언어를 가지고 하나님을 조금 더 가깝게, 혹은 더 깊게 찬양토록 하기 위함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새로운 찬송가가 가져와야 할 변화는 조금 근본적이고 신학적인 것이어야 합니다. “없겠네”를 “없으리”로, “달리사”를 “지심으로”로 고쳐서 이미 “없겠네,” “달리사”로도 충분히 이뤄지는 신학적 소통에 불필요한 걸림돌을 만드는 것을 의미하는지는 않습니다.

시편 기자는 “새 노래로 여호와께 노래하라”(시 96:1a)고 했습니다. 시편 기자가 “새 노래”라고 썼던 것은 새로운 마음으로 찬양하라는 말 이외는 다른 것이 아닙니다. 아침마다 새롭고 늘 새로운 주의 은혜로 항상 처음 찬양하는 것처럼 찬양하라는 말입니다. “없겠네”든 “없으리”든 항상 변치 않으시는 주님, 늘 ‘새롭게’ 찬양하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관련

신앙 간증
김선중 목사(오른쪽)와 정희수 감독이 2018년 12월 대강절 첫 주일을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김선중 목사.

누가 내 예수를 훔쳐갔는가?

십자가에서 보여주신 하나님의 “함께 고통받는 사랑” 그리고 부활을 통해 확증된 그 사랑에 사로잡힌다면, 생명을 품어내는 사랑의 삶을 사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교단
2018년 7월 시카고에서 열린 한인총회 중앙위원회와 대안위원회의 연석회의 모습.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연대사역협회의 미국총회 제안과 한인공동체 한인총회의 구조 변화 요구

연대사역협의회는 미국총회(US Central Conference)를 요구하는 안건을 2020년 총회에 제출하기로 의결했다. 한인총회 역시 새로운 구조와 조직을 요구받고 있다.
개체교회
시카고 플라스키 노인 아파트에 거주하는 평균 연령 80세의 한인들로 구성된 하모니카 합주단이 Englewood-Rust UMC Choir Music Festival에서 공연 후 교인들과 자리를 함께 했다. 사진 제공 그레이스 오 목사, 잉글우드 러스트 연합감리교회.

나의 걸음을 인도하는 자

잉글우드-러스트교회로 파송 받은 후, 나는 교회와 교인들에게 희생과 사랑을 다짐하였는데, 섬김과 사랑을 받은 사람은 바로 나 자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