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노래’로 여호와를 노래하라!

지난 주일 예배, 찬송가 “내 평생에 가는 길”을 부를 때였습니다. 4절의 후렴 전 마지막 가사가 이렇게 적혀 있었습니다. “나의 영혼은 겁 없으리.” 예전에 쓰던 찬송가에는 이 부분이 “나의 영혼은 겁 없겠네”로 되어 있었습니다. 오랫동안 “없겠네”로 불러오던 것을 새 찬송가가 “없으리”로 바꾼 것입니다. ‘겁’ 자를 부르며 순간 고민이 들었습니다. 이것을 ‘없으리’로 불러야 할지 아니면 ‘없겠네’로 불러야 할지.

다른 찬송인 410장 “내 맘에 한 노래 있어” 도 이렇게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2절, 옛 찬송가에 “주 십자가에 달리사”로 되어 있던 것이 “주 십자가 지심으로”로, 3절 “나 주께 영광 돌릴 때 이 평화 충만하도다”는 “나 주님께 영광 돌려 참 평화가 넘치도다”로 바뀌었습니다. 모두 함께 부르는 찬양이니 쓰여져 있는 대로 불러야 하겠죠. 하지만 옛 찬송가에 길들여진 입에 새 찬송가의 바뀐 부분이 당최 따라 붙질 않습니다.

왜 바꾸어야 했을까? 선뜻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겠네”를 “으리”로 바꾸는 것이 과연 어떤 신학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것일까?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셨다”라고 말하는 것과 “십자가를 지셨다”라고 말하는 것엔 과연 어떤 다른 점이 있을까? 과연 그렇게 바꾸는 것에 어떤 의미가 있겠는가?

변화를 거부하고 과거에 집착하는 태도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새로운 성경 번역본이 나올 때마다 사탄의 번역이니, 하나님 말씀을 오염시켰느니 하며 자신에게 ‘편리하고 익숙한 것’만이 ‘옳은 것’이라고 말하는 것엔 분명 문제가 있습니다.

하지만 의미 없는 변화로 혼란만 초래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새로운 찬송가가 필요한 이유는 현대인들이 그들의 문화적 언어를 가지고 하나님을 조금 더 가깝게, 혹은 더 깊게 찬양토록 하기 위함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새로운 찬송가가 가져와야 할 변화는 조금 근본적이고 신학적인 것이어야 합니다. “없겠네”를 “없으리”로, “달리사”를 “지심으로”로 고쳐서 이미 “없겠네,” “달리사”로도 충분히 이뤄지는 신학적 소통에 불필요한 걸림돌을 만드는 것을 의미하는지는 않습니다.

시편 기자는 “새 노래로 여호와께 노래하라”(시 96:1a)고 했습니다. 시편 기자가 “새 노래”라고 썼던 것은 새로운 마음으로 찬양하라는 말 이외는 다른 것이 아닙니다. 아침마다 새롭고 늘 새로운 주의 은혜로 항상 처음 찬양하는 것처럼 찬양하라는 말입니다. “없겠네”든 “없으리”든 항상 변치 않으시는 주님, 늘 ‘새롭게’ 찬양하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교단
화해사역네트워크(Reconciling Ministry Network)와 감리교인연합(Uniting Methodist) 그리고 주류연합감리교회(Mainstream UMC) 등의 연합체인 유엠씨넥스트(UMCNext)는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한다.

성소수자 관련 제한을 없앤 유엠씨넥스트 플랜

유엠씨넥스트가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하다.
선교
위스콘신연회 정희수 감독(왼쪽 중앙)이 연합감리교회 중북부와 동북부지역총회 단기선교팀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중국 난징의 애덕출판사(Amity Printing Press)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다가오는 11월, 애덕출판사는 2억 권째 성경을 인쇄할 예정이며, 정 감독은 이 행사에 지도자 중 한 명이다. 사진 제공, 데이빗 뉴하우스 목사.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다

북중부지역총회와 북동부지역총회의 단기선교단이 평화와 친선을 위한 중국 선교여행을 통해 중국교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돌아왔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