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부자가 되는 법

탈무드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사람이 태어날 때는 세상이 모두 내 것이라는 듯 주먹을 쥐고 있지만, 세상을 떠날 때에는 ‘보아라, 이렇게 빈손으로 가지 않느냐’는 듯이 손바닥을 편다.” 이와 비슷한 뜻으로 우리 옛말에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사실 이 말은 고려시대 명승 중 하나인 나옹화상(懶翁和尙)의 누이가 그에게 읊었다는 부운(浮雲)이라는 선시의 일부에서 나온 말입니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이것이 인생이다. 태어남은 어디서 오며 죽음은 어디로 가는가. 태어남은 한조각 구름이 일어남이요, 죽음은 한조각 구름이 사라지는 것인데 뜬구름 자체는 본래 실(實)함, 고정된 형태가 없나니, 태어남과 죽음도 모두 이와 같다네”

이 시는 살고 죽는 것을 마치 한조각 구름이 일고 사라지는 것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그 자체로는 쉽게 꺼지고 말, 꿈같은 것일 뿐인데 여전히 사람들은 그 당연한 이치를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인생을 헛되고 허망한 일이라 고백했던 전도서의 고백 역시 이러한 이치의 연장선 속에서 나온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인생을 현명하게 살아가라고 권면합니다. 내일이면 꺼져버릴 화려한 욕망의 빛을 좇는 불나방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의 가치를 일깨우는 참된 지혜를 따라 살아가는 현명한 그리스도의 사람이 되라는 겁니다.

예수께서 한 부자의 이야기를 비유로 말씀하신 일이 있습니다. 넘치도록 풍부한 수확물을 창고에 보관하고서는 어떻게 즐기며 살 것인가를 고민하는 부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마치 사업이 잘 되서 은행 잔고가 늘어나고, 투자한 주식이 소위 대박이 나고 구입한 주택시장이 때아닌 호황을 누릴 때, 부푼 가슴을 누르며 이 넘쳐나는 이윤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과 똑같은 상황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행복한 고민에 빠진 부자에게 다소 맥빠지는 말씀을 하시지요. ‘그렇게 쌓아두고 즐길 것 생각하면 뭣하나? 오늘밤 네 운명이 끝이 날터인데.’ 자신을 위해서 쌓아 둔 재물, 운명이 오늘로 그치면 그게 다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는 말씀입니다.

사실 이 비유의 핵심은 부자의 도덕성을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어떠한 부자가 되느냐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선악의 문제라기 보다는 어리석은 부자가 될 것인가 아니면 현명한 부자로 살 것인가를 말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예수님은 유한한 존재인 자기자신만을 위해서 이 세상에 쌓아 두는 부를 어리석은 것이라 말씀하셨습니다. 반면에 하늘 나라에 쌓는 숨은 보화야말로 영원을 살아가는 현명한 그리스도인의 모습이라고 말씀하십니다. 한치앞도 볼 수 없는 현실 속에서 오직 죽어 없어질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 사는 삶이라면, 그것보다 허망한 것도 없을 겁니다. 공수래 공수거의 한조각 구름같은 삶을 깨닫지 못한 결과라는 것이지요.

어떤 의미에서 우리는 이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을 지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모두가 인생의 순례자입니다. 여행길 얻는 모든 것은 자기 것이 아닙니다. 필요한대로 사용하다가, 때가 되면 다시 돌려주고 떠나가야 합니다.비록 지금은 내 수중에 있을지라도, 그것은 내 것이 아님을 잊지말아야 합니다. 현재 누리고 있는 것조차 내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진 것이라는 믿음의 자세가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그 때 비로소 내가 살아가는 것이 온전히 나 자신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은혜를 감사와 찬양으로 갚으며 하나님 나라의 소망을 위해 사는 현명한 부자의 삶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할때 우리 모두도 인생의 진정한 동반자로 살아갈 수 있을 겁니다.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것이지요. 하나님 나라의 가장 큰 덕목이 바로 하나님께서 만드신 우리 모두가 그 뜻 가운데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법을 아는 겁니다. 삶의 목적과 의미도 찾고 함께 사는 기쁨도 얻었으니, 이보다 더 현명한 부자로 살아가는 법이 또 있을까요?

글쓴이: 권혁인 목사, 버클리한인연합감리교회, CA
올린날: 2015년 8월 3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개체교회
하와이 힐로의 주거 지역으로 이동하는 용암에 의한 연기와 화산 가스. Photo by Pfc. Trevor Rowell, 미국 해병대.

화산보다 강한 믿음을 보여준 힐로 연합감리교회 교인들

하와이 힐로 연합감리교회 교인들의 집을 앗아간 화산 용암의 파괴력 앞에서 교인들의 믿음은 오히려 강해졌다.
선교
정희수 감독이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인목회강화협의회 2018년차 회의 개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Photo by Thomas Kim, UMNS

가라 하신 깊은 곳

"깊은 곳, 그곳은 두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고 가는 길입니다. 그동안 알았던 모든 공식이 통하지 않는 변혁적인 도전 앞에서 주님은 깊은 곳으로 가라고 하십니다." 정희수 감독의 한목협 2018년 연차회의 개회예배 설교전문.
사회적 관심
백두산에서 남과 북의 정상이 두손을 잡았다. KBS 화면 캡쳐

우리 시대에 평화? 한국의 진전을 축하하며

위스콘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기도를 요청하다. "Peace in Our Time" by Bishop Jung in English and 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