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여선교회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오는 4월 24일 "빈민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제 2회 학당을 개최한다,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

행동하는 믿음과 소망 그리고 사랑을 마음에 품고, 시대와 환경의 장벽을 넘어선 선교의 역사를 써온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뉴노멀 시대의 선교적 사명을 잘 감당하고, 선교할 방법들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4월 24일 제2회 학당을 개최한다.
교회 역사
연합감리교회 리온틴 털포 커런트 켈리 감독.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미 감리교 역사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 2

흑인과 여성 역사의 달을 맞아 미국 감리교회 역사에 획기적인 선구자 역할을 했던 네 명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의 업적을 기념한다. 오늘은 그 시리즈의 두 번째로 샐리 크렌쇼 목사와 리온틴 켈리 감독에 관한 이야기다.
교회 역사
1893년경에 찍은 아이다 벨 웰스-바넷의 사진. 사진, 샐리 개리티, 위키피디아 커먼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미 감리교 역사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 1

연합감리교회가 기념하는 <흑인의 달>과 <여성의 달>을 맞아 미국 감리교회 역사에 획기적인 선구자 역할을 했던 네 명의 흑인 여성 선구자들의 업적을 살펴본다.
사회적 관심
사진은 2018년 10월 1-4일, 워싱톤 DC에 있는 연합감리교 빌딩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세미나 모습.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총무 김명래 전도사.

숨과 쉼이 있는 평화를 향한 거룩한 소명

연합감리교회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숨과 쉼과 평화가 어느 때보다 소중한 이때에 현대인의 삶에 적용할 수 있는 환경과 인권에 관한 세미나를 열고, 자연과 생명을 회복시키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