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사회적 관심
사진은 2018년 10월 1-4일, 워싱톤 DC에 있는 연합감리교 빌딩에서 열린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전국연합회 세미나 모습. 사진 제공,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총무 김명래 전도사.

숨과 쉼이 있는 평화를 향한 거룩한 소명

연합감리교회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는 숨과 쉼과 평화가 어느 때보다 소중한 이때에 현대인의 삶에 적용할 수 있는 환경과 인권에 관한 세미나를 열고, 자연과 생명을 회복시키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선교
미드허드슨한인연합감리교회(담임 이용연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보낼 구호 물품을 담은 “사랑의 돌봄 가방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 권오연 전도사.

코로나 19의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 빛을 비추는 교회들

코로나19로 인한 음침한 사망의 골짜기에 빛을 비추며 함께 건너는 한인공동체들이 있다.
여선교회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해 몽골에 모인 선교팀원들, (왼쪽부터) 몽골 선교사인 Grace Cho, 조인영, 김명래 총무, 권오연 부총무,박희선 권사, 김성실 권사, 조진희 선교사. 사진 제공, 한인여선교회 전국연합회.

같은 마음 · 같은 열정 · 같은 비전

“몽골기독여성훈련을 위한 선교 여행을 준비하던 중, 몸이 좋지 않아 피검사를 했는데, 20년 전 제 동생을 죽게 했던, 치료약도 없는 그 난치병일 확률이 높다는 말을 들었다. 일단, 약을 일주일 먹은 후 다시 피검사를 했는데, 그 결과를 알지 못한 채 이 자리에 왔다.”라고 간증하는 권오연 전도사의 설교문이다.
선교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총회장인 해리엇 올슨이2018년 오하이오 주 컬럼버스에서 개최된 연합감리교 여선교회 정기총회의 폐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한 연합감리교회 여성들

6000 여명의 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 회원들이 모여 담대하게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촉구했다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