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절이란?

우리는 오순절(성령강림절) 주일을 사도들이 특별한 방식으로 성령을 받은 날로 기억합니다. 사도행전 2장을 보면, 세계 각국에서 유대인의 축제를 축하하기 위해 예루살렘에 온 사람들과 사도들에게 강한 바람과 함께 마치 불의 혀처럼 갈라지는 것들이 나타나 내려앉았다고 기록합니다.  

이날 3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세례를 받고, 초대 교회를 이루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순절을 교회의 생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오순절이라는 말은 50번째를 의미하는 그리스어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히브리어로 “수 주일”을 의미하는 유대인의 오순절 축제인 샤부오트는 본래 유월절 후 50일째 되는 날이며, 하나님께서 시내산의 모세에게 율법을 주신 날이기도 합니다.

기독교인들에게 오순절은 예수께서 부활하신 부활절(현대적 시간의 개념으로는 부활절 전 토요일 저녁)후 50일, 또는 예수께서 승천하신 지 10일째 되는 날입니다.

기독교인들에게 있어 오순절은 부활절 날 시작된 교회의 사역과 그에 대한 축하가 정점에 달하는 날입니다. 초대교회의 부활절은 세례를 베풀기에 최적의 날이었습니다. 새롭게 세례를 받은 사람들은 신앙생활을 통해 그들이 감당해야 할 사역을 준비하고, 그들이 현재 경험한 성례전인 세례와 성만찬의 의미를 포함한 기본적인 기독교 교리에 대해 훈련을 받았습니다. 오순절에 기독교인들은 새 교인들의 사역 참여를 축하합니다.

역사적으로 두 가지 색이 오순절을 의미합니다.

붉은색은 사도들 머리 위에 임한 “불의 혀”를 시각적으로 상기시켜줍니다. 성령은 사도들로 하여금 많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에게 그리스도의 부활에 관한 기쁜 소식을 여러 언어로 선포할 수 있는 능력을 주었습니다(사도행전 2 : 3).

초대교회에서 오순절은 세례의 날로 지켜졌기 때문에, 흰색을 사용했습니다. 세례를 받는 사람들은 죄로 인해 죽었지만, 부활하신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여 세상과 결별하고 새로운 삶으로 태어난다는 표징으로 흰옷을 입었습니다.

그래서 오순절은 "백색주일(Whitsunday 또는 White Sunday)”로도 부릅니다.   

오순절 이후의 절기는 새로운 제자들을 양육하고, 모든 교인이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과 성령의 능력으로 부여받은 은사를 실천하는 시기입니다.

신앙과 교리에 대한 질문이 있으면 Ask The UMC문의하거나 가까운 교회의 목사님에게 문의하세요. 기사는 연합감리교뉴스 Ask The UMC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받아보기를 원하시면 e-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신학
벨린메모리얼 연합감리교회 부목사(오른쪽) 월터 캔트웰과 청소년사역자 오스틴 본드(왼쪽)가 마샬 그린에게 세례를 주고 있다. 사진, 벤자민 코이.

연합감리교회는 세례가 언제 어디에서 시작되었다고 이해하나요?

연합감리교회는 세례를 초대교회부터 이해해 온 “물과 성령”에 의한 세례로 이해하며,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계속해서 베풀고 있습니다.
개체교회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예배를 드릴 수 없게 되자 교회들은 온라인 예배와 온라인 성만찬에 대한 신학적 논쟁이 진행 중이다. 그래픽은 연합감리교뉴스의 로렌스 글래스가 피사베의 컴퓨터 이미지와 연합감리교뉴스의 마이크 두보스의 사진을 합성해서 만들었다.

온라인 성만찬 찬반 논쟁 팽팽

코로나19로 인한 대면예배 중지는 연합감리교회 교단 전반에 걸쳐 온라인 성만찬에 대한 신학적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그 논쟁은 현재진행 중이다.
재난 구호
미시시피주 오션스프링스와 루이지애나주를 초토화시킨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지나간 지 4주만인 2005년 9월 24일, 허리케인 리타가 텍사스 동부에 상륙하여  엄청난 피해를 힙혔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은 재난과 고통을 어떻게 이해하나요?

재난이 닥쳤을 때, 믿음에 의지하여 답을 얻으려 하지만 답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