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강절 촛불의 유래와 의미는 무엇인가요?

Translate Page

대강절 화환(Advent wreath)은 대강절 4주간을 기념하기 위해 독일과 북유럽의 가정 예배에서 사용하던 풍습에서 유래되었습니다. 가족들은 저녁 식사나 저녁 기도 시간에 지나간 주와 현재의 주를 표시하기 위해 초를 밝혔는데, 이때 초의 배치는 그것이 직선이든 둥근 원이든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초의 색상 역시 특별히 구분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럽의 가정에서는 각양각색의 초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동지가 다가옴에 따라, 낮이 짧아지고 어둠이 짙어지는 만큼 초의 수를 늘려서 빛을 더하는 것이었습니다.

이후 19세기 말부터, 대강절 화환이 유럽의 일부 지역과 미국 교회의 주일 예배에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공공 예배 환경에 더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몇 가지가 조정되었습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우선, 초는 일반 가정에서 제작하거나 구매해 사용하던 “일상용 초”보다 더 크고 균일한 형태를 띠어야 했습니다. 또한 성전의 크리스마스를 위한 다른 장식들과도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균등한 색을 필요로 했기 때문에, 대강절 화환에 사용되는 초는 대강절에 제단을 장식하는 천의 색상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보라색이나 파란색이 되었습니다.

가정에서 사적으로 사용하던 초가 교회와 같은 공적인 장소로 그 사용처가 변하면서, 일부 사람들의 눈에는 초가 단순히 시간을 표시하거나 빛을 증가시키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매주 대강절의 촛불을 밝힐 때마다 행할 수 있는 특별한 예식이 만들어졌습니다.

20세기 중반에 들어서면서, 공적 예배를 위해 대강절 화환과 초 등의 교회 용품을 공급하던 사업체들은 매주 주제에 맞는 다양한 자료와 배너 그리고 주보 용지를 개발했습니다. 이때 초는 당시 통용되던 1년짜리 성서 일과표에 맞추어 사용하였는데, 그 주제는 소망, 사랑, 기쁨 그리고 평화의 순서였습니다.

오늘날엔 사람들이 1년짜리 성서일과표를 더는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위와 같은 주제가 우리가 주일 예배에서 듣는 성경 구절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다만, 예외적인 한 가지는 수 세기 동안 대강절 세 번째 주일을 서방 교회에서는 가우데테(Gaudete) 주일 또는 기쁨의 주일(Joy Sunday)로 지켜왔고, 현대 교회도 이 전통을 따라 대강절 세 번째 주간(2022년은 12월 11일부터 17일까지)에는 분홍색 초를 밝힙니다.

그렇다면 현대를 사는 우리는 대강절 화환과 촛불에서 어떠한 의미를 찾을 수 있을까요?

“그 성은 해나 달의 비침이 쓸데없으니 이는 하나님의 영광이 비치고 어린 양이 그 등불이 되심이라(계 21:23)”라는 성경의 말씀대로, 과거 북유럽의 그리스도인들이 가정에서 빛이 증가할 것이라는 희망으로 시간을 표시하며,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렸던 본래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습니다.

또한, 성경 그 자체에 초점을 두고 매 주일의 의미와 주제를 개발할 수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 초와 화환은 액세서리이지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닙니다. 그것들은 과거나 현재 또는 미래에도, 세상의 참 빛이 되신 그리스도를 가리킬 때야 비로소 의미를 지니게 됩니다.

 

기사는 연합감리교 공보부의 사역인 Ask the UMC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이메일 ([email protected]) 또는 전화 (615-742-5109)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연합감리교뉴스를 읽기 원하시면, 주간 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신학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찰스턴에 있는 성 매튜 루터 교회의 “그리스도의 재림”을 주제로 한 스테인드글라스의 일부. 이미지 제공, 위키미디어 커먼즈.

대강절은 아기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는 절기인가요?

대강절은 아기 예수의 탄생이 아닌, 그리스도의 재림에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신학
영국 살리스베리에 소재한 토마스 교회에 있는 중세 시대에 그려진 최후의 심판 그림. 사진 제공, 네시노, 위키미디아커먼즈.

대강절은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2022년의 대강절은 평년보다 한 주 이른 11월 27일에 시작됩니다. 대강절이 시작하기 전, 그 의미와 유래 그리고 연합감리교의 대강절에 대해 알아봅니다.
개체교회
정희수 감독이 2022년 9월 29일 한인목회강화협의회 연례 회의 중 “모든 곳에서 모든 곳으로”라는 세계선교부 구호와 세계지도가 붙여진 세계선교부 사무실 앞에 서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우리는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정희수 감독이 지난 2022년 10월 21일 연합감리교 세계선교부 이사회에서 전한 권면의 말씀으로, 믿음이란 급변하는 세상에서, 변함없는 토대에 의지하려는 갈망이며, 어떤 도전이나 재난의 상황에서도 변치 않는 하나님으로 인해 우리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