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원주민선교주일(Native American Ministries Sunday), 5월 4일

1988년 연합감리교회 총회에 미원주민을 위한 특별주일을 제정해 줄 것을 골자로 하는 청원서를 "미원주민국제협의회"에서 제출했다. 총회 의원들이 이를 받아들여 연합감리교회의 특별주일로 제정하게 되었다. 이 주일에 드리는 헌금은 미원주민 선교 개발과 강화를 위해 사용되게 된다.

주일에 각 교회에 헌금으로 낼 수 있거나 이곳에서 온라인으로 기부할 수도 있다. 수표를 보낼 경우에는 노트란에 Native American Ministries Sunday라고 명시해 GCFA, P.O. Box 340029, Nashville, TN 37203 으로 보내면 된다.

 

교단
2019년 위스컨신 연회 중 위스컨신 연회 소속 지역감리사들과 함께한 정희수 감독. 사진 출처, 위스컨신 연회 페이스북.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3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세 번째. 정희수 감독이 주재하는 위스컨신 연회의 사역과 2020년의 바람을 담은 신년 대담의 마지막 글이다.
교단
한인목회강화협의회 회장인 정희수 감독이 2018년 연례회의 개회 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2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의 신년 대담 두 번째.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에 대한 생각과 한인 교회에 대한 바람을 담은 글이다.
교단
정희수 감독이 4월 8일 애틀란타 에모리대학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감리교 세계선교 200주년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2020년 새해를 맞이하여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과 나눈 신년 대담 1

위스컨신 연회의 정희수 감독이 신념 대담 1부로 2019년에 있었던 세계 선교 200주년을 회고하며, 선교와 한반도 평화 사역 등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서의 삶에 대한 고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