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문화가정 전국협의회 목회자 모임

존경하는 한인연합감리교회 이중문화가정전국협의회 회원 교회, 목회자 여러분, 2011년 새해를 맞이하여 교회와 여러분의 사역 위에 하나님의 은혜가 풍성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2011년 이중문화가정전국협의회 평신도 영성훈련이 9월 20-23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립니다. 이를 위해 총회 여러 기관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며, 목회자 모임을 가질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한인총회가 열리는 4월 워싱톤에서 열릴 목-금 1박 2일로 이가전 모임을 가지게 됩니다. 이중문화가정사역에 관심을 가진 교회와 목회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이중문화가정 전국협의회 모임

날짜: 2011년 4월 28일(목) - 29일(금)
(목요일 오후부터 금요일 오전까지, 숙식은 이가전에서 준비합니다)

장소: 와싱톤한인교회

한인총회 일정이 마치는 대로 바로 모일 예정입니다. 참석하실 목회자들은 미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박용규 목사 pyk310@hotmail.com, 전화 253-228-0882

자료제공: 이중문화가정 전국협의회 회장 박용규 목사
올린날: 2011년 2월 7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Related Articles

이중문화가정교회 전국협의회 평신도 영성훈련

개체교회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담임인 이철구 목사가 2019년 4월 29일-5월 2일 열린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지난 10월 7일, 연합감리교뉴스에 기고한 이성호 목사의 글 ‘어느 타인종목회자가 <한인교회총회>에게’에 대한 <한인교회총회>의 입장을 밝힌다.
사회적 관심
2019년 세계감리교회 평화상 수상자인 제임스 레이니 목사가 2018년 애틀랜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레이니는 주한미국대사와 캔들러 신학대학원 총장을 역임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평화는 소명이다

최근 세계감리교협의회는 보갈과 레이니에게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하여 평화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교단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 중 ‘기도의 날’에 필리핀 대의원들이 머리를 숙여 기도하고 있다. 필리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0년 총회에 교단 분리를 반대하고, 교단 일치를 촉구하는 입법안을 제출했다. 사진제공 캣 배리, 연합감리교뉴스.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연합감리교회 특별총회 중 ‘기도의 날’에 필리핀 대의원들이 머리를 숙여 기도하고 있다. 필리핀 연합감리교인들은 2020년 총회에 교단 분리를 반대하고, 교단 일치를 촉구하는 입법안을 제출했다. 사진제공 캣 배리, 연합감리교뉴스.

필리핀 연합감리교인들 교단 분리 반대안 제출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최초로 등장한 이 입법안은 사역 현장의 현실적 차이를 반영하기 위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지역별로 교회 구조를 재구성할 것을 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