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렇게 말한다’ 코너에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내쉬빌 공보부에서 인사 드리며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섬기는사람들' 잡지 '나는 이렇게 말한다' 코너에 여러분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백제한이 있지만 가능한 많은 분들의 목소리를 담고자 하오니 아래 주제 중 하나를 선택해50 Words (다섯 줄) 이내로 6월 20일까지 의견을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왕따 문제 어떻게 할까?'
• '예배, 이것 만은 바꿨으면'
• '자녀와 이런 시간 꼭 가지세요(Paternal/Maternal Bucket List)'

왕따 문제에 대한 경험이나 사례를 통해 크리스천과 교회가 어떻게 이 문제를 대처하고 해결해 갈 수 있는지,
예배 순서나 형식에서 바꿨으면 하는 것 또는 꼭 넣었으면 하는 것은 무엇인지,
아버지, 어머니, 혹은 부모로서 자녀를 위해 꼭 해주어야 할 것 또는 자녀와 함께 꼭 해야 할 것은 무엇이 있는지?

물음에 대해 함께 고민하며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도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예를 들면 왕따 문제는 유스그룹을 통해 어떤 사역이나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고, Paternal/Maternal Bucket List 같은 경우는 부모자녀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 아이들과 캠핑을 떠나든지 운동을 가르친다든지 하는 것들을 생각할 수 있겠지요.

내용을 보내실 때, 이름, 교회, 거주지(City & State)도 같이 보내주세요.

오늘도 주님의 은혜와 평화가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섬기는사람들 편집인
김광기 목사 드림

올린날: 2010년 6월 16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관련

2019년 특별총회를 위한 총회준비위원회가 모임을 갖고 있다. Photo by Heather Hahn, UMNS.

2019년 특별총회 일정이 결정되다.

총회준비위원회는 특별총회에 단 하나의 입법위원회만을 두기로 했다. 그리고 모든 총회 대의원이 그 하나의 위원회에 참가하게 된다.
한국 다락방 80주년을 맞이하여 아시아 <다락방> 지도자 세미나가 서울 중앙감리교회에서 열리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NS)

한국 다락방 80주년을 맞이하여 아시아 <다락방> 지도자 세미나가 서울 중앙감리교회에서 열리다.

필리핀에서 온 요엘 벵벵 목사는 “이번 세미나는 나의 삶을 변화시키는 경험이었다. 나는 다시 한국을 방문해서 한국과 한국 교회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