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주현절은 동방박사들이 황금과 유향 그리고 몰약을 예수께 가져와 경배를 드렸던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매년 1월 6일, 성탄 후 13일째 되는 날을 주현절로 정하여 기념하는데, "주현(ephipany)”은 희랍어 에피파니아 (epiphania)의 나타남, 출현에서 그 뜻이 유래되었습니다.

경배자들의 방문, 특히 동방으로부터 온 이방인 박사들의 경의는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하늘로부터 온 세상에 알려지게 하는 증표입니다. 이는 장엄하며 엄숙하여 경외심을 갖게 하는 축하 의식입니다.

주현절은 성탄절보다 더 오래된 기독교인의 기념일로, 예수의 탄생, 예수 그리스도로 오신 하나님의 성육신 그리고 그리스도의 세례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4세기 후반부터는 대강절이 사순절과 더불어 세례를 준비하는 절기로 발전되면서, 주현절도 세례와 연관 짓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오래된 많은 세례대에서 세 명의 동방박사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두루알리미 광고 박스 이미지 연합감리교뉴스에서 제공하는 주간 e-뉴스레터인 <두루알리미>를 받아보시려면, 지금 신청하세요.

라틴 아메리카 문화권에서 주현절은 크게 기뻐하고 축하하는 날로, 사람들은 흔히 주현절 전날 밤에 동방 박사 차림을 하거나 동방박사의 형상을 들고 마을 이곳저곳을 돌며 사탕이나 작은 선물을 전하며 축하 행진을 합니다. 남녀노소 모두 선물과 만찬, 축제의 시간인 동방박사의 날(Dia de Los Tres Reyes)을 고대합니다. 따라서 평소에는 예배에 잘 참석하지 않던 사람들도 이날 만큼은 성만찬을 함께 나누며 예배에 참석합니다.

영국을 비롯한 몇몇 유럽 문화권에서는 1월 5일이 12일 동안 지속하여온 성탄절 연회와 잔치의 정점으로, 열두 번째 밤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밤에는 많은 가족이 친구들과 함께 모여 노래를 부르며 음식과 선물을 나누기도 하고, 열두 번째 밤을 서로 축하하는 의미로 "문에 글귀 남기기(Chalking the Door)"도 하는데, 이는 그 집에 사는 사람들을 위해 하나님의 복을 비는 것입니다.

뉴올리언즈에서는 열두 번째 밤에 Mardi Gras라 불리는 다른 축제 기간이 시작되는데, 이는 배불리 먹는 화요일(Fat Tuesday)이자 사순절이 시작되는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 전날까지 이어집니다. 1월 6일 주현절은 이 축제 기간의 첫날로, 교회에서는 향불을 피우고, 멋진 행렬과 특별찬양 그리고 성만찬을 나누며 이날을 기념합니다.  

이러한 전통이 없는 미국 내의 연합감리교회는 1월 6일에 가장 가까운 주일을 주현절로 지키며, 예배 중에 동방박사 세 사람을 등장시키기도 하고, 예배 후에는 작은 축하연을 마련하기도 합니다.  

올해는 주현절을 맞이하며, 라틴 아메리카계, 중남미 회중 혹은 다른 문화권의 회중과 연합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축하할 수 있는 주현절/Tres Reyes을 계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떠한 방법으로 축하하든,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기사는연합감리교뉴스 Ask the UMC에서 2019 1 9일 작성한 Ask The UMC: How-do-united-methodists-understand-epiphany-three-kings-day를 재편집한 글입니다연합감리교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email protected]로 이메일 또는 전화 630-797-6848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연합감리교뉴스를 더 읽기 원하시면주간전자신문 두루알리미를 신청하세요.   

신학
클라우디아 텔리 운게산이 코트디부아르의 맨에 소재한 템플 엠마누엘 연합감리교회 예배에서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부활절은 언제까지이고, 그 다음은 무슨 절기인가요?

부활절 절기는 부활절 주일 전날인 토요일 일몰에 시작하여, 성령의 오심과 교회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순절이 시작하는 50일 간으로, 그리스도인들이 신앙 안에서 성장하도록 돕는 시기입니다.
신학
종려주일에 군중들이 종려나무를 흔들며, 아이보리코스트(코트디부아르 공화국)의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연합감리교인와 가톨릭 신자들은 매년 이 행사를 행하고 있다. 사진, 이삭 브라운, 연합감리교뉴스.

왜 사순절 여섯째 주일을 고난/종려주일(Passion/Palm Sunday)로 지키나요?

수난/종려주일에 초점을 맞추어 사순절을 지키는 것은, “세상을 변혁시키는 제자 삼기”라는 연합감리교회의 사명을 완수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개체교회
개체 교회들은 장정 내 일부 조항을 통해 교단 탈퇴 과정을 마무리할 수 있다. 총감독회는 2019 특별 총회에서 추가된 장정 ¶2553을 "교단 탈퇴 또는 분리”를 위해 적용될 수 있는 가장 핵심 조항이라고 인정했다. 그래픽, 로렌스 글래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인들이 알아야 할 교단 탈퇴에 관한 모든 것

총회 연기와 WCA의 글로벌감리교회 출범 발표 이후, 혼란스러워하는 교회를 위해 는 교회와 연회의 교단 탈퇴에 관해 책임 있는 전문가가 작성한 정확한 공식 정보를 제공한다. 만일 여러분의 교회가 탈퇴를 고려하고 있다면 꼭 읽어보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