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이 하시는 역사

싸이가 부른 ‘강남 스타일’이란 노래가 한 때 전 세계 사람들을 사로잡은 적이 있습니다. 세계 사람들이 나이든 동양인이요, 외모도 내세울 것 없는 싸이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노래에는 싸이가 부를 때만 맛이 나는 그만의 스타일이 입혀져 있기 때문입니다. 자기만의 스타일이 없는 연예인은 대게 반짝 활동하다 곧 사라집니다. 그러나 개성이 확실한 연예인은 그만의 스타일로 인해 크게 성공하는 것을 봅니다. 사람들은 송해 없는 <전국 노래="" 자랑="">은 김빠진 콜라 같이 맛이 없다고 합니다. <전국노래자랑>를 송해가 근 30년간 이끌 수 있는 것은 그만의 구수한 스타일 때문 입니다.

지난 2월26일 하나님이 이루신 기적의 현장, 아이티 Love & Hope 선교센터 봉헌예배는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이번에 사단의 역사가 결코 만만하지 않다는 사실을 분명히 목격했습니다. 우리가 도착하기 바로 몇 일 전, 선교센터 주변 갱들 사이에 총격전이 발생한 것입니다. 그 일로 인해 선교센터 소속 축구팀의 코치가 사망하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우리가 도착한 지난 월요일, 평상시 같으면 사람들로 북적이던 선교센터 앞의 시장통엔 유엔 평화유지군의 장갑차만 오갈 뿐이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김승돈 선교사님이 얼마나 속이 탔으면 갱단 두목을 만나러 가기까지 했습니다. 선교센터 봉헌예배가 있으니, 총격전을 멈추어 달라’고 요청하러 간 것입니다. 이렇게 김 선교사님은 무모하다 싶게 지난 5년간 선교사역과 건축사역을 병행 해오셨습니다. 하나님의 특별하신 역사와 그 분의 이 뚝심 있는 사역의 스타일이 있었기에 선교센터 완공이란 기적이 이뤄진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사순절을 지나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주님의 삶을 깊이 묵상할 때, 우리는 세상과는 다른 주님만의 스타일을 느낍니다. “대 제사장이 가운데 일어서서 예수에게 물어 이르되 너는 아무 대답도 없느냐 이 사람들이 너를 치는 증거가 어떠하냐 하되 침묵하고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거늘 대제사장이 다시 물어 이르되 네가 찬송 받을 이의 아들 그리스도냐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그니라...” (막14:60-62). 주님은 입을 열어 자기를 변호해야 할 때는 침묵하셨고 가만히 있으면 해를 당하지 않을 그런 순간에는 입을 여셔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셨습니다. 이게 주님의 스타일이었습니다. 주님은 육체의 안일에 따라 행동하지 않았습니다. 주님은 세상에 오신 사명이루는 것을 삶의 궁극적 기준으로 삼으셨기에 이렇게 행하신 것입니다.

C.S. 루이스가 쓴 책에 ‘절벽 아래의 집’ 이야기가 있습니다. 산 절벽 아래에 집이 있었습니다. 이 집은 절벽 아래에 있기에 곧바로 갈 수가 없습니다. 절벽에서 뛰어내리면 가기는 하겠지만 살아서 가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래서 이 집에 가려면 산등성이를 돌아가야 합니다. 돌아가면 자기 집과는 당연히 멀어집니다. 그러나 ‘자기 집’과 멀어지는 길이 ‘절 벽 아래 집’에 가까이 가는 길입니다. 빨리 가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바르게 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르게 가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보다 세속적 욕망으로 가득 찬 ‘나의 집’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이 계신 ‘절벽 아래 집’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돌아가는 것이 늦어 보여도 그게 가장 빠른 길이고 바른 길입니다. ‘나의 집’과 멀어지는 길이 ‘절벽 아래 집’에 가까이 가는 길인 것입니다.

성도를 헬라어로 ‘하기오스’라고 하는데, ‘거룩한 자, 구별된 자’라는 의미입니다. 이는 성도의 삶이란 불신자와 구별되는 그 무언가 있어야 한다는 말로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부터 너희는 외인도 아니요 나그네도 아니요 오직 성도들과 동일한 시민이요 하나님의 권속이라”(엡2:19). 바울은 에베소교인들에게 ‘이제부터’ 세상과 구별되게 살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그건 ‘세상의 가치’가 아닌 ‘천국의 가치’를 추구하는 삶입니다.

글쓴이: 이철구 목사, 남부플로리다한인연합감리교회, FL
올린날: 2015년 3월11일, 연합감리교회 공보부, TN

교단
화해사역네트워크(Reconciling Ministry Network)와 감리교인연합(Uniting Methodist) 그리고 주류연합감리교회(Mainstream UMC) 등의 연합체인 유엠씨넥스트(UMCNext)는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한다.

성소수자 관련 제한을 없앤 유엠씨넥스트 플랜

유엠씨넥스트가 연합감리교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안수 제한과 동성 간 결혼 제한을 없애고, 동시에 이에 동의하지 않는 개체 교회들에게는 은혜로운 탈퇴를 허락하자는 안을 제출하다.
인권
황인숙 목사와 황봉철 목사 부부가 인종차별과 이민자 차별을 반대하고, 구금된 서류미비자들과 연대하는 <카본데일 여리고 행진>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제공 Barb Dunlap-Berg

깨어진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몸이 되기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은 정의를 행하고, 사랑의 친절을 베풀며, 하나님과 겸손히 걸어, 이 깨어진 세상에서 살아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되는 것이다.
사회적 관심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가 아틀란타에 소재한 카터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원탁 회담> 참석자들에게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이 모임은 연합감리교회 세계선교부 주관으로 개최되었다. 사진 제공 마이크 두보스 UMNS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고백 <내가 남침례교회를 떠난 이유>

"여성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되게 해석하는 사람들에 의해 너무 오래 차별당해 왔다. 지금은 우리가 용기를 내어 성차별에 반대하고 도전해야 한다."라고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은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