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감리교인에게 주현절이란?

주현절은 동방박사들이 황금과 유향 그리고 몰약을 예수께 가져와 경배를 드렸던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매년 1월 6일, 성탄 후 13일째 되는 날로, "주현(ephipany)”은 희랍어 에피파니아 (epiphania)의 나타남, 출현에서 그 뜻이 유래되었습니다.

경배자들의 방문, 특히 동방으로부터 온 이방인 박사들의 경의는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하늘로부터 온 세상에 알려지게 하는 증표입니다. 이는 장엄하며 엄숙하여 경외심을 갖게 하는 축하 의식입니다.

주현절은 성탄절보다 더 오래된 기독교인의 기념일로, 예수의 탄생, 예수 그리스도로 오신 하나님의 성육신, 그리고 그리스도의 세례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4세기 후반부터는 대강절이 사순절과 더불어 세례를 준비하는 절기로 발전되면서, 주현절도 세례와 연관 짓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오래된 많은 세례대에서 세 명의 동방박사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라틴 아메리카 문화권에서 주현절은 크게 기뻐하고 축하하는 날로, 사람들은 흔히 주현절 전날 밤에 동방 박사 차림을 하거나 동방박사의 형상을 들고 마을 이곳저곳을 돌며 사탕이나 작은 선물을 전하며 축하 행진을 합니다. 남녀노소 모두 선물과 만찬, 축제의 시간인 동방박사의 날(Dia de Los Tres Reyes)을 고대합니다. 따라서 평소에는 예배에 잘 참석하지 않던 사람들도 이날 만큼은 성만찬을 함께 나누며 예배에 참석합니다.

영국을 비롯한 몇몇 유럽 문화권에서는 1월 5일이 12일 동안 지속하여온 성탄절 연회와 잔치의 정점으로, 열두 번째 밤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밤에는, 많은 가족이 친구들과 함께 모여 노래를 부르며 음식과 선물을 나눕니다. 열두 번째 밤을 서로 축하하는 의미로 "문에 글귀 남기기"("Chalking the Door")도 하는데, 이는 하나님의 복을 그 집에 사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비는 것입니다.

뉴올리언즈에서는 열두 번째 밤에 Mardi Gras라 불리는 다른 축제 기간이 시작되는데, 배불리 먹는 화요일(Fat Tuesday) 즉 사순절이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 전날까지 이어집니다. 1월 6일 주현절이 바로 이 축제 기간의 첫날이며, 교회에서는 향불을 피우고, 멋진 행렬과 특별찬양 그리고 성만찬을 나누며 이날을 기념합니다.  

이러한 전통이 없는 미국 내의 연합감리교회는 1월 6일에 가장 가까운 주일을 주현절로 지킵니다. 예배 중에 동방박사 세 사람을 등장시키기도 하고, 예배 후에는 작은 축하연을 마련하기도 합니다.  

올해는 주현절을 맞이하며, 라틴 아메리카계, 중남미 회중, 혹은 다른 문화권의 회중과 연합하여 새로운 방법으로 축하할 수 있는 주현절/Tres Reyes을 계획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떠한 방법으로 축하하든, 주현절의 가장 큰 의미는 온 인류를 위해 메시아가 되신 예수께 무릎을 꿇고 경배하고 선물을 드린 동방박사들의 축하를 기억하는 것입니다.

교회 역사
LA 연합감리교회가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2019년 8월 16일 가진 역사 포럼. 김찬희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맨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이 포럼에 발표자로 나왔었다. 사진 제공, LA 연합감리교회.

2020년에 되돌아본 한인연합감리교회와 목회자들의 발자취와 현황

1902년, 한인들의 이민사와 함께 시작된 연합감리교회와 한인 목회자의 발자취와 현황을 되돌아 볼 수 있는 통계자료가 배포되었다. 이 자료를 만든 김찬희 박사는 "이 자료가 우리 공동체의 연락망을 굳게 하는 일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회적 관심
조지아주 사바나에 위치한 존 웨슬리의 동상. 사진, 데니엘 엑스 오닐. 플리커.

웨슬리라면 어떻게 생각했을까? 제3부 사회정의와 비대면 예배에 관한 웨슬리의 생각

미시간 연회의 공보담당인 글렌 와그너의 글, “웨슬리라면 어떻게 생각했을까?”를 재구성한 3부작 중 마지막인 세 번째, "제3부 사회정의와 비대면 예배에 관한 웨슬리의 생각”을 소개한다.
사회적 관심
플로리다의 임모칼레 노동조합(Coalition of Immokalee Workers, CIW)의 회원과 그들의 지지자들이 테네시주 내쉬빌에 모여 기도하고 있다. 이들은 미국의 대형 식품수퍼마켓 체인인 퍼블릭스가 농장 노동자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농장 가입을 거절하자 이에 항의하기 위해 모였다. 사진, 마이크 듀보스,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는 왜 노동자의 권리를 옹호할까요?

미국에서는 9월 첫 월요일을 노동자의 날(Labor Day)로 지킨다. 본 기사는 연합감리교회가 왜 노동자의 권리를 옹호하는지 역사적 신학적 배경을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