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선출된 연합감리교회 2020년 총회 한인계 대의원 7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개최될 2020 총회에는 목회자와 평신도가 동수로 구성된 862명의 대의원이 참석한다. 2019년 총회와 비교해 보면, 2020 총회 미국 대의원 숫자는 22명 줄어들었고, 반면에 아프리카는 18명, 필리핀은 2명이 늘어났다.

2020 총회에 참석하게 될 미국 대의원 482명 중 한인계 대의원 수는 7명으로 최종 집계되었다.

그레이스 한 목사는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 소재한 트리니티연합감리교회의 담임목사이다. 선교사 가정에서 태어나 세계 각처를 돌아다니며 성장했고, 2009년 예일신학대학원을 졸업했고, 지난 2017년 정회원 목사가 되었다. 한 목사는 아시안 여성들을 위한 단체인 KANWIN에서 봉사하기도 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되었다.

홍성국 목사는 앨라배마주 프렛빌한인교회의 담임하고 있다. 홍 목사는 1993년 한국에서 서울신학대학교를 졸업했고, 도미한 후 2002년 루터라이스신학대학원을 졸업했고, 몽고메리 주님의 교회를 섬기다가 지난 2017년 프렛빌한인교회를 개척했다. 앨라배마-서플로리다연회에서  2018년 연합감리교회 정회원 목사가 되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되었다.

한덕희 목사는 한국에서 1993년 감리교신학대학교를 졸업했고, 필리핀에서 웨슬리신학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유니온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펜실베이니아연회 소속으로 그레이스연합감리교회와 크레인스빌연합감리교회 그리고 웨스트스프링연합감리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되었다.

사진 설명, 윗줄 왼편부터, 그레이스 한 목사(트리니티연합감리교회 제공), 홍성국 목사(프렛빌한인교회 제공), 한덕희 목사(한덕희 목사 제공), 둘째줄 왼편부터 이인용 목사(2019년 특별총회에서. 사진 김응선 목사), 제니퍼 조 목사(브릿지워터연합감리교회 제공), 마지막 줄 아맨다 보넷-김(사진 가운데), 도널드 김 장로(2019년 특별총회에서. 사진 김응선 목사) 사진 설명: 왼편 윗줄부터 그레이스 한 목사(트리니티연합감리교회 제공), 홍성국 목사(프렛빌한인교회 제공), 한덕희 목사(한덕희 목사 제공), 둘째줄 왼편부터 이인용 목사(2019년 특별총회에서. 사진 김응선 목사), 제니퍼 조 목사(브릿지워터연합감리교회 제공), 마지막 줄 아맨다 보넷-김(사진 아맨다 보넷-김 부모들과 함께, 페이스북에서 갈무리), 도널드 김 장로(2019년 특별총회에서. 사진 김응선 목사) 

이인용 목사는 2000년 듀크신학대학원을 졸업했고, 동 대학원에서 2012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북캐롤라이나연회에서 정회원 안수를 받았다. 현재는 북캘롤라이나주의 샬롯에 소재한 콕스베리연합감리교회 담임으로 섬기고 있고, 2012년과 2016년에 선출된 바 있고, 이번 2020 총회 대의원에 다시금 선출되었다. 이 목사는 2013-2016, 2017-2020 해외지역총회에 관한 총회 업무를 관할하는 Standing Committee on Central Conference Matters의 위원으로 섬겼다.

제니퍼 조 목사는 그레이터뉴저지연회 소속 정회원 목사로 브릿지워터연합감리교회의 담임이다. 프린스턴신학대학원을 졸업했고, 드루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박사 학위를 을 밟았다. 조 목사는 이번에 처음으로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되었다.

평신도로는 아맨다 보넷-김과 도널드 김이 총회 대의원으로 2명이 당선되었다.

아맨다 보넷-김은 한인계 대의원 중 가장 젊은 대의원이며, 김자경(Sandra Bonnette-Kim) 목사와 트래비스(Travis) 보넷-김 목사의 딸이다.

도널드 김은 오클라호마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장로로 섬기고 있고,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총회 대의원으로 선출되었다.  

이번 선거의 특징은 대부분의 한인 대의원들이 대뉴저지연회에서 선출된 제니퍼 조 목사를 제외하고는 한인 교회가 비교적 밀집되어 있고 진보적인 연회로 여겨지는 뉴욕, 칼팩, 칼네바다, 북일리노이 등의 연회에서는 한인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연회별로 다시 구분하면, 대뉴저지연회(제니퍼 조 목사), 버지니아연회(그레이스 조 목사), 뉴잉글랜드연회(아맨다 보넷-김), 서북캐롤라이나연회(이인용 목사), 오클라호마연회(도널드 김 장로), 서펜실베이니아연회(한덕희 목사) 그리고 앨라배마-서플로리다연회(홍성국 목사) 등이다.

연합감리교회 뉴스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대의원 7명 중 보수 성향의 대의원은 3명이고,  중도 혹은 진보적 성향의 대의원은 4명이다. 또 성별로는 여성이 4명, 남성이 3명이다. 연령별로 보면, 40세 이하가 2명, 나머지는 41세 이상 60세 이하이다.

연합감리교회 뉴스에 연락 또는 문의를 원하시면 김응선 목사에게 615-742-5470 or newsdesk@umnews.org하시기 바랍니다.

교단
중도, 진보, 그리고 전통주의 교회 지도자들의 모임에서 연합감리교회가 원만하게 둘 혹은 그 이상의 교단으로 나뉠 수 있도록 하자는 초안을 만들었다. 그 안건은 모임이 열린 장소를 따서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라고 부른다. 사진 제공 윌리암 슈튜겔, 픽사베이의 허락을 받아 사용함. 도안 연합 감리교회 뉴스 서비스 작성.

인디애나폴리스 플랜이 공개되다

지난 6월 말 모임을 가진, 교단의 중도와 전통주의 그리고 진보주의를 대변하는 12명의 모임은, 연합감리교회의 동성애에 관한 갈등은 화해할 수 없는 사안이며, 차라리 사이좋게 다른 교단으로 나뉘는 편이 낫다는데 동의했다.
교단
토마스 램브렉트 목사가 2018년 11월 아틀란타 근교의 베델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웨슬리언약협회 모임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UM News.

통계 자료를 이용한 배타적인 정치와 돈

탐 램브렉트는 "해외지역총회의 지도자들과 교인들은 가치가 있고 연합감리교회의 세계 선교의 동등한 동반자이다. 우리 각자가 얼마나 많은 돈을 지참하고 테이블로 모이느냐는 것은 상관없다."고 말한다.
교단
미국 내 연회별 세계선교분담금 지급 내역 지도. 그래픽제공, MainstreamUMC.

WCA연회들 세계선교분담금 미납

메인스트림UMC의 마크 홀랜드 목사는 해외지역총회와 함께 동성애를 반대하는 WCA 의 10개 연회가 세계선교분담금 납부에 관한 한 최악의 연회들이라고 주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