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셋째 날 사진

교단
김정호 목사가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린 한교총 저녁 집회에서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하나님이 하시고 아십니다

김정호 목사는 한인 교회를 향하여 “성령의 능력으로 살아서 이루어내야 할 우리의 목표가 무엇일까? 우리가 찾아가야 하는 에스겔 골짜기는 어디인가?”라고 묻는다.
개체교회
달라스 중앙 연합감리교회 찬양단이 2022년 4월 25일 열린 한인교회총회 연차 대회 개회 예배에서 찬양을 인도하고 있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 불확실한 미래를 분별하는 시간을 가지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총회는 4월 25-28일 달라스에서 연차총회를 열고 한인 교회의 미래를 향한 다양한 토론과 집회 등을 가졌다. 이를 총정리 보도한다.
개체교회
이웃과 아주 밀접하게 서 있는 후러싱제일 연합감리교회의 모습. 후러싱제일교회의 교인들에게는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친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대형 이민 교회의 부목사로 살아가기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 살지만, 인심 좋은 재래시장처럼, 한 줌 더 얹어주는 ‘덤’ 인심과 ‘정(情)’이 넘치는 후러싱제일교회 교인들과 부대끼며 부목사로 섬기고 있는 박영관 목사의 이야기.